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세계 최고 수준 우주전파망원경, 무상 사용한다

등록 2022.01.19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토지리정보원, 동아시아 VLBI 관측망 MOU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EAVN 우주전파관측망. (출처=Nature Astronomy)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이 동아시아 3개국 7개 기관과 동아시아VLBI 관측망(EAVN, East Asia VLBI Network)의 공동운영 및 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VLBI는 수 십억 광년 떨어져 있는 준성에서 방사되는 전파를 지구상 2대 이상의 우주전파망원경으로 동시 수신, 계측해 측지·천문·지구물리 연구에 활용하는 기술을 말한다. EAVN은 한국을 포함 4개국의 22개 우주전파망원경을 연결하는 약 1만㎞의 우주전파망원경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우주전파관측망인 미국의 VLBA(Very Long Baseline Array), 유럽의 EVN(Europe VLBI Network)에 필적하는 성능을 가졌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외 연구자가 편리하게 국토지리정보원의 우주전파망원경을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세계 최고 수준의 정밀도와 감도를 갖는 전파망원경으로 우주탐사선 위치추적, 측지 및 천문 등 연구 분야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전망이다. 특히 동아시아 연구자에게는 미국, 유럽 등에 한정됐던 우주전파관측망의 접근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사용 신청은 EAVN 누리집에서 관측 제안서 양식을 다운로드 받아 작성 후 제출하면, 운영이사회의 심사를 통해 최종 승인여부를 통보 받게 된다.

국토지리정보원은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측지 인프라(중력, 지자기 등) 및 데이터 활용도 제고를 위해 민간연구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