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의정부당협 "도봉면허시험장 이전협약 무책임의 극치"

등록 2022.01.18 15:59: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도봉운전면허시험장 의정부 이전 협약' 철회 강력 요구
오는 6월 의정부시장 선거 '뜨거운 쟁점' 될듯

associate_pic

(왼쪽부터)김동근 국민의힘 의정부갑 당협위원장, 이형섭 의정부을 당협위원장.

[의정부=뉴시스]김도희 기자 = '서울 도봉면허시험장의 의정부 이전 협약'을 둘러싼 의견이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어,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뜨거운 쟁점이 될 전망이다.

국민의힘 의정부갑·을 당협위원회는 안병용 의정부시장에게 서울 도봉운전면허시험장의 의정부시 장암동 이전 협약의 철회를 재차 요구했다.

당협위는 18일 성명서를 통해 "장암동 주민들에게 공식적인 방법으로 명확하게 철회 의사를 밝히라"며 "협약 대상자인 서울시와 노원구에 공문으로 즉각 철회 의사를 통보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김동근 의정부갑 당협위원장과 이형섭 의정부을 당협위원장은 최근 안 시장과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를 문제 삼으며 "내용과 형식이 모든 면에서 무책임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당협위는 안 시장이 '후임 시장이 얼마든지 파기할 수 있는데'라고 한 발언을 통해 이번 협약이 무책임한 협약으로 밝혀졌다고 비난했다.

또 안 시장이 면허시험장을 기피 시설로 동의하지 않은 것도 시민들의 관점과 요구사항을 정면으로 무시하는 행태라고 일침을 가했다.

"안 시장의 '지원금을 얼마라도 받았다면 법정 이자와 함께 되돌려주면 된다'고 한 발언에서도 시민 혈세를 마치 '푼돈' 취급하고 있다"며 "이런 식으로 지난 10여 년 동안 행정을 했다는 사실에 분노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민들을 불안과 우려에 빠지게 한 '불통·무책임' 행정에 대해 즉각 사죄하라"며 분명한 입장을 촉구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 6일에도 성명을 통해 해당 협약은 의정부 시민을 배제한 밀실협약이라며 즉각적인 철회를 요구했다.

한편, 안 시장은 지난 16일 도봉면허시험장 이전 협약과 관련한 인터뷰에서 "시민과 시의회 등이 반대하면 면허시험장 이전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후임 시장이 얼마든지 협약을 파기할 수 있는데 지원금을 받기 전이라면 통보하면 되고, 얼마라도 받았다면 법정 이자와 함께 되돌려 주면 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의정부시는 지난해 12월 22일 서울시, 노원구와 함께 '동반성장 및 상생발전 지원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는 노원구에 있는 6만7000㎡ 규모의 도봉면허시험장을 서울시와 인접한 의정부시 장암동으로 옮기는 내용이 담겼다.

서울시와 노원구는 도봉면허시험장 등 해당 시설이 이전해 남겨진 부지를 의료분야 연구기관을 비롯해 병원 등이 들어서는 바이오메디컬 복합단지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