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남도, 서산공항 예정지 찾아 대응책 모색

등록 2022.01.18 16:18: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양승조 지사, 제20전투비행단·해미국제성지 방문

associate_pic

[홍성=뉴시스] 양승조 충남지사가 서산공항 예정지에서 현황을 보고받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 충남도가 서산공항 예정지에서 예비타당성조사(이하 예타) 대응 방안 모색에 나섰다.

도는 전문가 TF를 꾸려 전략을 마련하고, 예타 대응 용역을 추진하는 한편, 항공사 유치와 범국민 공감대 확산을 위한 홍보 활동 등도 편다는 전략이다.

서산공항은 지난해 12월부터 기획재정부 예타를 받고 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수행 중인 예타는 여객 수요와 사업비, 편익 등에 대한 분석 결과를 토대로, 5월 중간회의와 7월 최종회의를 거쳐 9월 완료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도는 먼저 항공 관련 관계 기관과 대학 등의 인사로 전문가 그룹 TF를 구성, 추가 항공 수요 산출과 경제성 논리 개발 등 대응 전략을 마련한다.

양승조 지사는 18일 서산공항 예정지와 해미국제성지 등을 방문, 현장 점검을 갖고 예타 대응책을 논의했다.

양 지사는 이날 박기완 공군 제20전투비행단장 면담, 서산공항 예정지 시찰, 해미국제성지 및 기념관을 방문했다.
 
양 지사는 “충남 서산공항은 환황해경제권 중추 관문이자 국가균형발전의 핵심 인프라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220만 도민의 염원”이라며 국방부·공군 등의 유기적인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서산공항은 서산시 고북·해미면 일원 제20전투비행단 활주로를 활용하고, 터미널과 계류장, 유도로, 진입도로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도는 충남이 국내에서 유일하게 항공교통서비스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 수요 충족 민간항공 구축, 문화관광 및 레저 인프라 활용한 국내외 관광 수요 창출, 국가 균형발전 촉진, 지역 항공 운송 인프라 확충 등을 위해서는 서산공항이 절실하다고 보고 있다.

서산공항 세력권 내 인구가 155만 4000명에 달하는 데다, 인근 대산항에서 국제여객선 운항을 준비 중이고, 태안 기업도시와 충남혁신도시, 해미 천주교 국제성지 등이 위치해 건설 여건도 충분하다.

앞선 국토교통부 사전 타당성 검토 용역에서는 해미 공군비행장 주변에 터미널과 유도로, 진입도로 1.4㎞ 등을 짓는데 사업비가 509억원이 소요되며, 경제성(B/C)은 1.32로 나타났다.

지난해 8월 정부예산안(2022년)에는 서산공항 기본계획 수립비 15억원이 반영되고, 같은 해 9월에는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서산공항이 ‘일반공항 개발’로 포함됐다.

서산공항이 예타를 통과하면 연내 기본계획 수립, 2023년 기본 및 실시설계, 2024년 착공, 2026년 개항 등의 절차를 밟아 충남의 하늘길이 열리게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yreport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