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주시, 병원발 50% 오미크론 감염…확산 차단 총력

등록 2022.01.18 16:17: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역학조사·선제검사 등 통해 차단
의심증상 발현 시 빠른 검사 당부

associate_pic

뉴시스 DB.


[원주=뉴시스]이덕화 기자 = 최근 원주지역의 한 재활병원에서 시작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지속됨에 따라 방역 당국이 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원주시 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0~16일 발생한 272명의 코로나19 확진환자 중 약 50% 가량이 오미크론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는 지난주 141명, 현재까지 총 155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모 재활병원의 영향이 크게 작용했다.

지난 주말부터는 태권도장, 어린이집, 학원 등을 매개로 18일 오전 기준 총 79명이 발생한 집단감염도 오미크론으로 추정된다.

이에 어린이집과 지역아동복지센터를 비롯해 원주교육지원청에 학원, 유치원 등에 대한 일시적 방학조치 등을 권고했다.

또 학원 강사, 시설 종사자에 대해 백신 미접종자의 주기적 검사와 유증상자 업무배제 등 방역관리 강화를 요청했다.

원주시는 신속한 역학조사와 선제적 검사 등을 통해 추가 확산을 막는다는 방침이다.

이규숙 시 보건소장은 "오미크론 바이러스를 차단하기 위해 관계기관의 유기적 협력은 물론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수적"이라며 "불필요한 모임 자제, 손 소독, 마스크 착용 등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와 의심증상 발현 시 빠른 검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nder876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