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지방선거 공천' 대선 이후로 미룬다…"대선 승리에 집중"

등록 2022.01.18 16:26: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천검증위 설치·예비후보자 등록 연기…공천룰도 대선 이후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합당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6월 치러지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서거의 모든 공천일정을 3월9일 대선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총무본부장을 겸하고 있는 김영진 사무총장은 1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민주당은 지방선거 공천 일정을 전체적으로 대선 이후로 전격 연기키로 했다"며 "지방선거 실무자와 현역 지방의원이 자기 선거에 집중하거나 대선을 소홀히 한다는 지적이 있어서 대선 승리에 집중하자는 취지"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기존에 대선 기여도를 지방선거 공천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한 바 있는데 이에 더해 ▲공천검증위원회 설치 연기 ▲예비후보자 등록일 연기 ▲공천룰과 세부사항의 대선 이후 확정 등 지방선거와 관련한 3가지 추가 조치도 실시키로 했다.

김 사무총장은 "시군구 후보 전원이 대선 승리에 집중할 수 있게 동일한 방향으로 뛰기로 했다"며 "나라의 미래와 운명을 책임지겠다는 각오와 절실함으로 뛰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해다.

이어 "사무총장인 저부터 캠프에서 숙박하며 더 빠르고 더 치열하고 더 절박하게 뛰겠다. 제대로 캠프에서 숙박하며 선거운동을 진행하겠다"며 "중앙부터 지역 선대위까지 당이 혼연일체가 돼 전원이 선거에서 총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또 "오만이 선거에서 최대의 적이다. 낮은 자세로 유권자를 만날 것"이라며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도입도 예고했다.

김 사무총장은 "민심에 역행하는 물의를 일으킨 관계자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해 조치할 예정"이라며 "클린선거도 준수할 것이다. 상대 후보의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는 만큼 먼저 모범을 보이고 선거법 위반자가 나오면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 더 깨끗하고 함께 하는 선거를 만들어서 이재명 후보가 승리하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