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남부 오후부터 많은 눈...'최대 7㎝'

등록 2022.01.19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영하권 추위에 눈 쌓여...교통안전 유의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서울의 체감온도가 영하권을 맴돌며 눈이 내리는 17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공원 백범광장에서 시민들이 걷고 있다. 2022.01.17. bjko@newsis.com


[수원=뉴시스]변근아 기자 = 19일 경기남부 지역은 오후부터 눈이 내리면서 최대 5㎝ 쌓일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서해상에서 남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이날 오전부터 경기북부에서 시작된 눈은 점차 수도권 전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시간당 1~3㎝의 눈이 2~3시간 정도 지속하는 곳도 있는 등 예상 적설량은 1~5㎝(많은 곳은 7㎝ 이상)이다.

눈이 내리는 동안 가시거리가 매우 짧겠으니 감속운행, 안전거리 확보 등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기온이 낮에도 0도 내외로 영하권에 머물면서 내린 눈은 쌓여 얼 가능성이 높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수원 영하 8도 등 영하 12~영하 5도, 낮 최고기온은 수원 2도 등 0~3도로 예상된다.

바람도 강해 수도권은 이날 오후부터 초속 4~8m, 순간풍속 초속 15m 내외로,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대비해야겠다.

인천경기앞바다도 초속 6~12m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특히 조심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체로 '보통' 수준으로 예보됐으나, 기류수렴으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축적되고 국외 미세먼지 유입 등으로 오전과 밤 한때 '나쁨' 수준이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gaga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