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러셀 24점' 삼성화재 6위 도약…페퍼저축은행 17연패 탈출(종합)

등록 2022.01.18 21:02: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러셀, 트리플크라운급 맹활약
엘리자벳, 23득점 올려 연패 탈출 견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29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우리카드와 삼성화재의 경기, 삼성화재 러셀이 서브하고 있다. 2021.12.29.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삼성화재가 OK금융그룹을 제압하고 최하위 탈출에 성공했다.

삼성화재는 1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OK금융그룹과의 홈경기에서 3-0(25-22 25-19 25-21)으로 완승을 거뒀다.

시즌 10승(14패·승점 29) 고지에 오른 삼성화재는 OK금융그룹(11승12패·승점 28)을 7위로 끌어내리고 6위로 올라섰다.

삼성화재 외국인 선수 러셀은 블로킹득점 3개, 서브에이스 2개를 포함해 24점을 올렸다. 러셀은 1, 2세트에서 70%가 넘는 공격성공률을 자랑하는 등 시종일관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삼성화재 센터 한상길과 레프트 황경민은 각각 11점, 8점을 올려 승리를 이끌었다.

OK금융그룹은 레오(24점)와 차지환(10점)을 앞세워 고군분투했지만, 최하위로 떨어졌다.

양 팀은 1세트 중반까지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심기일전한 삼성화재는 12-13으로 뒤진 상황에서 러셀의 백어택과 황경민의 블로킹 등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후 17-16에서 러셀의 오픈공격과 서브에이스 등을 앞세워 20-16으로 달아났다. 러셀은 24-22에서도 오픈공격을 성공시켜 1세트를 가져오는데 앞장섰다.

승기를 잡은 삼성화재는 2세트에서도 초반부터 상대를 압박했다. 삼성화재는 2세트 초반 한상길의 활약을 앞세워 5-0으로 리드를 잡았다. 이후 러셀과 신장호, 홍민기 등이 활약하며 2세트를 25-19로 제압했다.

삼성화재는 3세트 초반 OK금융그룹에 리드를 빼앗겼지만 러셀, 황경민, 한상길의 활약에 힘입어 역전에 성공했다. 삼성화재는 3세트 막판 러셀의 공격으로 리드를 지켰고, 러셀은 24-21에서 블로킹을 성공시켜 경기를 끝냈다.

OK금융그룹은 3세트 막판 차지환을 필두로 안간힘을 썼지만, 결국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김희진(15점)과 표승주(12점)이 분전했지만, 외국인 선수 산타나(3점)가 부진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권창회 기자 = 18일 오후 광주 서구 염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페퍼저축은행과 IBK기업은행의 경기, 페퍼저축은행 엘리자벳이 공격하고 있다. 2022.01.18. kch0523@newsis.com


여자부 페퍼저축은행은 IBK기업은행을 완파하고 17연패의 수렁에서 벗어났다.

페퍼저축은행은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벌어진 기업은행과의 홈경기에서 3-0(25-18 25-22 25-21)으로 승리했다.

페퍼저축은행 외국인 선수 엘리자벳은 23점 올려 승리를 이끌었다. 엘리자벳은 블로킹득점 4개, 서브에이스 1개를 곁들였다.

박경현과 이한비는 각각 11점, 8점을 기록해 승리에 힘을 보탰다.

17연패에서 탈출한 최하위 페퍼저축은행은 시즌 2승 22패(승점 8)를 기록했다.

이번 시즌 내우외환을 겪고 있는 기업은행(4승19패·승점 11)은 최하위 추락을 걱정해야할 처지에 놓였다. 김희진(15점)과 표승주(12점)가 분전했지만, 외국인 선수 산타나(3점)가 부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