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세븐일레븐, 4월부터 전기 이륜차 충전 인프라 설치

등록 2022.01.19 08:24: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무빙과 업무협약…'공유 배터리 충전시스템' 구축

associate_pic

전기이륜차 충전소. (사진/세븐일레븐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이륜차 공유 플랫폼 '무빙(MOOVING)'과 함께 '전기 이륜차 충전 인프라 구축 및 친환경 모빌리티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무빙은 친환경 모빌리티 공유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는 기업으로 공유 배터리 충전시스템(BSS) 설치, e-바이크 공급 사업 등을 전개하고 있다. 양사는 협약에 따라 친환경 모빌리티를 위한 충전 인프라 구축, 전기 이륜차 공유배터리 충전 서비스 제공, 라이더 대상 마케팅 및 상생 캠페인 전개 등에 협력할 예정이다.

세븐일레븐은 협약에 따라 오는 4월 강남, 서초 등 주요 거점 점포에서 전기 이륜차 공유 배터리 충전시스템(BSS)를 우선 설치하고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소비자들은 전기 이륜차 주행 중 충전이 필요할 때 가까운 세븐일레븐을 방문해 공유 배터리를 교환하거나 충전할 수 있게 된다.

최병용 세븐일레븐 DT혁신팀 책임은 "편의점이 일상 생활 속 플랫폼으로서 다양한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며 "배달 시장이 급속도로 성장하면서 친환경 모빌리티에 대한 수요도 함께 늘어나고 있는 만큼, 가까운 편의점에서도 전기 이륜차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도록 관련 인프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