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민석 "김건희, 무속인 가까이…최순실 아래로 보는 느낌"

등록 2022.01.19 09:46:08수정 2022.01.19 10:12: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건진법사 尹 등 두들겨…해명해야 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지난해 10월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2차 회의에서 안민석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아내 김건희씨와 관련, "무속인들을 가까이 둔다는 점에서 최순실을 아래로 보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총괄특보단장인 안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최순실씨가 말하는 습관이 사실과 거짓을 섞어서 이야기한다. 그러면서 사람을 홀린다. 그다음에 돈과 권력이면 뭐든지 다 해결된다는 그런 그릇된 생각을 가지고 있지 않나, 그런 면에서 두 사람이 똑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씨의 통화 녹취록 방송과 관련, "세 가지 느낌이 있었다. 첫째는 김씨가 만만한 분이 아니구나. 지난 12월 대국민 사과를 했던 그 김씨와 녹취록에 나타난 김씨는 너무나 다른 사람이었다"며 "권력욕이 굉장히 강한, 정치에도 굉장히 관심이 많고 그런 이미지셨다. 최순실의 아류를 보는 느낌"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또 한 가지는 윤석열 후보의 거짓말을 봤다"며 "윤 후보는 '우리 집사람은 정치에 관심 없고 정치 안 좋아한다' 얘기했다. 녹취록을 통해 본 김씨는 그랬나. 거짓말일 거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법원에서 후보자 부인은 '공적 지위를 가진 사람이다' 그렇게 (판단)하지 않았나"라며 "(대통령 후보 부인도) 당연히 검증의 대상이 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무속인 참여 논란이 일었던 선대본부 네트워크 본부를 해산한 데 대해선 "건진법사라는 분이 소속돼 있다고 의심을 받는 네트워크 본부를 윤 후보가 즉각적으로 신속하게 해산한 것을 보고 더 궁금해졌다"며 "당당하고 문제가 없다고 하면 그낭 그대로 가야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마치 도둑질하다가 들킨 듯이 후다닥하면서 해산시킨 거 아니겠나"라며 "건진법사라는 분이 윤 후보의 등을 두드리는 그 장면 있지 않나. 그거는 예사롭지 않은 것"이라고 봤다.

또 "윤 후보가 좀 적절한, 진솔한 해명이 있어야 될 것"이라며 "최씨는 부적 갖고 다니고 또 박근혜 (전) 대통령한테 최태민 목사 굿하라고 그렇게 얘기했다고 하고, 실질적으로 정윤회씨는 세월호 참사 당일 무속인하고 같이 있었다는 그런 트라우마가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친형과 형수에게 전화로 욕설과 폭언을 한 녹음 파일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선 "형수 욕설은 지난 지사 선거 때 이미 다 공개가 됐던 것"이라면서도 "후보가 당시에도 사과했고, 어제(18일)도 사과하셨고 이게 10년 전의 일이다. 물론 욕하는 건 잘못한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