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찰, '아파트 붕괴 사고' 승인 광주 서구청 압수수색

등록 2022.01.19 10:24:32수정 2022.01.19 10:3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사업 계획 승인 주체…인·허가 과정 들여다볼 듯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광주 서구청 전경. (사진=뉴시스DB) 2021.01.04.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광주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 현장 붕괴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사업계획을 승인한 광주 서구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수사본부는 19일 오전 광주 서구청 주택과 사무실 등지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특히 경찰은 지난 2019년 4월 15일 서구청이 내준 사업 계획 승인 등 아파트 인·허가 과정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본다.

또 붕괴 사고 수년 전부터 해당 현장에 대해 인근 주민들이 제기한 건축·환경 관련 민원을 묵살 또는 소극 대응했다는 의혹을 살펴보고자 민원 처리 내역 등도 들여다 보고 있다.

붕괴 사고가 난 화정아이파크 1·2단지 주택 신축 사업자(현대산업개발 자회사)는 2018년 12월 17일 광주시 건축위원회에 처음 건축 계획을 접수했다. 한 차례 재검토 끝에 최고층을 지상 43층으로 낮추는 등 사업 규모를 줄이는 조건으로 심의를 통과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12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건설현장, 공사 중에 외벽이 무너져 내려 내부 철골구조물 등이 드러나 있다. 현재 6명이 소재불명 상태이지만 구조물 안정성이 확보되지 않아 수색에도 난항을 겪고 있다.   2022.01.12. sdhdream@newsis.com



공사 현장 주변 상인과 주민들은 사고 이전 아파트 공사에 따른 피해 민원 수백여 건을 관할 지자체인 서구청에 접수했으나, 과태료 부과 등 실제 행정 처분은 27건에 그쳤다.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이 행정 처분에 따라 납부한 과태료 총액은 2200만 원이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마치는 대로, 확보한 증거물을 분석해 서구청의 인·허가 행정에 위법은 없었는지 들여다 본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