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LG전자, 친환경 상업용 가스식 시스템에어컨 출시

등록 2022.01.19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강화된 고효율에너지기자재 인증기술기준 충족한 첫 GHP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LG전자가 19일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줄인 상업용 가스식 시스템에어컨(GHP)인 'GHP 슈퍼3 플러스(GHP SUPER Ⅲ PLUS)'를 국내에 출시했다. GHP는 가스를 연료로 냉난방을 하는 제품이다.

LG전자는 이번에 처음으로 배출가스 저감장치인 삼원촉매장치를 신제품에 적용했다.

기존 GHP는 미세먼지, 지구온난화 등을 유발하는 질소산화물(NOx), 일산화탄소(CO), 탄화수소(THC) 등 배출한다. 삼원촉매장치를 거치면 질소(N2), 산소(O2) 등 무해한 가스로 변환된다.

LG전자에 따르면 올 초 시행된 산업통상자원부의 강화된 고효율에너지기자재 인증기술기준을 충족한 국내 첫 제품이다. 또 내년 1월 시행 예정인 환경부의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에 언급된 대기배출시설 신고대상 제외 기준인 '질소산화물, 일산화탄소, 탄화수소 배출허용기준의 30% 미만으로 배출'을 만족할 것으로 예상한다.
 
LG전자는 신제품뿐 아니라 기존에 판매된 GHP에도 삼원촉매장치를 설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GHP 업계에서 유일하게 국내에서 생산한다. LG전자의 자회사인 하이엠솔루텍이 관리와 서비스를 맡고 있다.

LG전자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재성 부사장은 "친환경 고효율 제품을 지속 선보이며 기업과 사회의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동시에 글로벌 공조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