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회계부정 의혹' 셀트리온, 증선위 논의 연기

등록 2022.01.19 10:09:01수정 2022.01.19 10:14: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추가 확인해 추후 증선위 상정 전망
감리위→증선위→금융위 의결 방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류병화 기자 =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가 회계부정 의혹을 받고 있는 셀트리온그룹에 대한 안건을 19일 상정하지 않기로 했다. 회계부정 의혹에 대한 추가 확인을 통해 추후 다뤄질 전망이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위 산하 증선위는 이날 열리는 정례회의에서 셀트리온 3개사(셀트리온·셀트리온헬스케어·셀트리온제약)에 대한 안건을 심의하지 않기로 했다.

당초 금융위 산하 회계 전문 기구인 감리위원회는 셀트리온 3개사에 대한 논의를 마치고 증선위에 안건을 넘길 것으로 관측됐다. 금융당국은 감리 내용 등을 추가로 파악해 증선위에 안건을 상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회계부정 의혹을 받는 셀트리온그룹에 대한 감리를 마치고 지난해 감리위원회에 안건을 올렸다. 회계부정과 관련한 조치는 증선위 의결, 금융위원회 의결을 거쳐 확정된다.

셀트리온 3개사는 재고자산에 대해 부적절하게 회계처리를 한 의혹을 받고 있다. 금감원은 셀트리온헬스케어 등이 재고자산 평가손실을 과소하게 반영했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쟁점이 되는 사안은 원료의약품(DS) 기한이 종료를 앞둔 시점에 완제의약품(DP) 전환을 가정하고 회계처리를 해도 되는지 여부로 파악된다.

금융당국은 만료된 원료의약품에 대해 일단 재고자산 평가손실 처리를 한 뒤 유효기한을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으로부터 새로 부여받으면 다시 회계처리하는 게 맞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제약 원재료는 일반 식재료 등과 달리 유효기간이 종료됐다고 해서 쓰지 못하는 제품이 되지 않아 손상 처리할 필요가 없다는 주장도 있어 추후 증선위 논의에서 중점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