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미약품 "4년 연속 국내 원외처방 1위"

등록 2022.01.19 11:44: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2021년 한미약품 원외처방액 100억원대 이상 의약품 현황(사진=한미약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한미약품은 국내 원외처방 시장에서 4년 연속 1위를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한미약품에 따르면 지난 2021년 7420억원의 원외처방 매출(유비스트 기준)을 달성했다. 이에 따라 2018년 이후 4년간 국내 원외처방 시장 1위를 기록했다.

유비스트는 의사가 병원을 방문한 환자에게 진료를 토대로 처방한 전문의약품의 수량과 매출액을 산출한 자료다.

2021년에는 이상지질혈증 치료 복합신약 ‘로수젯’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2020년 1049억원의 처방 매출을 기록한 로수젯은 2021년 전년 대비 17.4% 성장하며 1232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국내 제약사가 자체 개발한 의약품 중 가장 많은 처방 매출이다.

100억원대 이상 블록버스터 의약품은 2020년 13개 제품에서 2021년 16개로 늘었다. 과민성방광 치료제 ‘미라벡’(115억원)과 혈액순환개선제 ‘한미오메가’(101억원), 고중성지방혈증치료제 ‘페노시드’(100억원)가 새롭게 블록버스터 제품군에 이름을 올렸다. 모두 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의약품이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우종수 사장은 “2021년 한미약품의 처방 매출 중 93.5%가 자체 기술로 개발한 독자적 제품일 정도로  제약 주권을 지키며 ‘지속가능한 혁신기업’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