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거창군, 농촌유휴시설활용 창업지원사업 2년 연속 선정

등록 2022.01.19 14:02: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북상면 월성마을 유휴 창고 농가카페 조성

associate_pic

[거창=뉴시스] 거창군청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거창=뉴시스] 정경규 기자 = 경남 거창군은 북상면 월성마을의 유휴 창고를 활용 ‘농가카페 조성’ 사업이 농림축산식품부가 공모한 2022년도 농촌유휴시설활용 창업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총사업비 4억5000만원을 확보해 2023년까지 월성마을의 유휴 창고를 카페와 주민동아리공간으로 리모델링할 계획이다. 이 사업에 전국에서 5개소고 최종 선정됐다.

군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주민이 주도하는 현장포럼을 운영해 주민의견을 사업계획에 적극 반영했으며 월성마을 주민들 또한 단계별 마을만들기 추진체계에 적극 동참해 공모사업에 대한 경쟁력을 키웠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2년 연속으로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올릴 수 있었던 것은 거창군의 주민주도 마을만들기를 통해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사업을 주민들이 직접 발굴하고 역량을 키워온 성과이다”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주민 주도 마을만들기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