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李 '녹취록'에 "새빨간 거짓말" "언어 성폭력" 총공세

등록 2022.01.19 16:35:39수정 2022.01.19 16:51: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장하영 변호사, 김혜경씨 비웃음소리 추가 공개
김기현 "李 녹취록 공개…대장동 거짓말 의혹 드러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김기현(가운데)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1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국민의힘은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욕설 통화녹음 파일을 걸고 넘어지며 공세의 고삐를 당겼다. 윤석열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록'에 대한 여권의 공세가 연일 계속 되자, 이 후보측 통화록을 추가 공개하며 '녹취 리스크' 프레임 속에서 되치기에 나섰다.

'굿바이 이재명' 저자이자 이재명 후보의 욕설 파일을 공개한 장영하 변호사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 후보는 자신의 형수에 대한 욕설 원인을 형님과 형수가 어머니를 때리고 욕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이는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시점상 형수에 대한 욕설은 2012년 7월6일, 존속 상해 논란은 7월15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가 형수와 통화하는 과정에서 배우자 김혜경씨의 웃음소리가 담긴 녹취록도 추가 공개하면서 "이재명 쌍욕과 손아랫동서의 비웃음소리가 뼈에 사무쳐서 도저히 잊을 수 없고 지금도 소름돋곤 한다"는 이 후보 형수의 호소를 전했다. 장 변호사는 녹취록 추가 공개를 시사했다.
 
녹취록을 빌미로 이 후보의 대장동 의혹에 대한 압박도 강화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재명 후보의 통화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대장동 사업 관련한 이 후보의 거짓말 의혹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자꾸 상설 특검 논하고 꼼수 부리면서 시간끌기 하지 말고 조속히 대선 전에 양당 합의로 진짜 특검 실시하자"고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는 자신의 형님과의 통화에서 유동규가 음대 나왔는데 뽑았냐고 형이 물으니 '음대 때문에 뽑은 거 어떻게 알았어' 라고 답변했다"며 "지난 국감에서 이재명 당시 경기도지사는 유동규 성남시설관리공단 기획본부장 임명에서 어떤 지시나 의견을 전달한 적이 없느냐는 질문에 '지금 기억이 안 난다' 라면서 말을 얼버무렸다. 유동규의 대학 전공까지 다 꿰고 있더니 국감장에서 순식간에 기억력을 잃어버린 것이냐"고 꼬집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도 "이재명 후보와 고(故) 이재선씨의 통화녹음을 들으면, 이 후보와 유동규씨의 관계가 어떻게 형성됐는지가 드러난다"며 "김혜경씨가 어떻게 이 문제와 관련되는지 막연하지만, 최소한 이 후보와 유동규씨가 사적 감정이 결부돼 맺어진 사이라는 것이 육성에 의해 확인됐다"고 거들었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TBS라디오에서 "아무리 가족사가 힘들었고, 형제 간에 싸움도 있었다고 하더라도 사람으로서 하지 않아야 될 금도는 있다. 아무리 그래도 형수님한테 그런 쌍욕을 할 수는 있나"라며 "김혜경씨께서 조카에게 욕설을 하는 것을 듣고 소름끼치더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굿바이 이재명' 저자 장영하 변호사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전날 공개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형수 통화 중 욕설이 담긴 음성파일 일부분을 들려주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19. photo@newsis.com

국민의힘 선대본부 원일희 대변인은 논평을 내 "이재명 후보가 전화로 형과 형수에게 반복적으로 퍼부은 내용은 상식을 갖고 세상을 사는 보통 사람에겐 상상력의 한계를 뛰어넘는다"며 "욕설이 아니라 이 정도면 언어 성폭력"이라고 했다.

감사원이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에 대한 공익감사 청구를 수사·재판중인 사안이고 감사 청구 기한을 경과한 이유 등으로 기각하자, 국민의힘은 "정권 재창출 도우미"라고 맹비난했다.

김은혜 의원은 "해당 사무 처리가 종료된 날부터 5년이면 2017년 기준으로 볼때 아직 감사청구 기한이다. 재판중이여서 안 된다면 스카이72 감사는 어떻게 설명하실 것이냐"며 "규정상 안되는 것이 아니라 의지가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선대본부 허정환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감사원이 여당 이재명 후보와 직접 관련된 사건이라고 정권재창출을 돕기 위해 억지 이유를 들이대며 감사를 회피한 것"이라며 "감사원이 본래 기능을 잃고 정권의 하수인을 넘어 정권 재창출의 도우미를 자처하고 나선 꼴"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