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마음만 받겠습니다"...포항제철소 '선물반송센터' 운영

등록 2022.01.19 15:52: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윤리 문화 정착 위해 지난 2003년부터 운영
반송 어려운 선물은 사내 경매로 판매
누적수익금 1억6000여만원 포스코1%나눔재단에 기탁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포스코 포항제철소 직원이 19일 오후 설 명절 선물반송센터에 선물을 반송하고 있다.(사진=포스코 제공) 2022.01.19.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이백희)는 설을 맞아 '선물 반송센터'를 운영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선물 반송센터는 18일부터 28일까지 10일 간 포스코 본사와 포항제철소 문서수발실에 설치·운영된다.

포항제철소는 건전하고 윤리적인 명절 문화를 만들기 위해 매년 명절 선물반송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선물반송센터는 명절 기간 동안 이해 관계자로부터 받은 명절 선물을 불가피한 사정으로 즉시 되돌려 주지 못했을 때 회사가 대신 반송을 도와 준다.

선물 반송센터에 직원이 선물을 접수하면 회사의 윤리 명절 문화 취지를 담아 '마음만 받고 선물은 되돌려 드립니다' 라는 스티커를 붙여 반송하고, 반송 비용은 전액 회사가 부담한다.

발송인이 불분명하거나 음식물(농 · 수산물) 등 반송이 어려운 선물의 경우 사외에 기증하거나 온라인 사내 경매를 통해 판매하고 있다. 사내 경매로 얻은 수익은 전액 포스코1%나눔재단에 기탁해 사회에 환원한다.

포스코는 지난 2003년부터 올해 설까지 명절선물센터를 총 37회 운영했다. 지난 해까지 접수된 선물은 포스코와 그룹사를 합쳐 4782개에 이른다.

그 동안 사내 경매를 통해 얻은 수익금도 1억6584만원으로, 전액 포스코1%나눔재단에 전달돼 포스코의 사회공헌활동에 사용돼 오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