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당 대전선대위, 윤석열 항공우주청 경남설립 공약 연일 '맹공'

등록 2022.01.19 16:35: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약폐기 목소리 들불인데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묵묵부답" 비판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시의원들이 18일 오전 시의회 앞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에 대해 항공우주청 경남설립 공약을 폐기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2022.01.18. joemedia@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선대위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항공우주청 경남설립 공약을 고리로 연일 강력한 공세를 펼치고 있다. 지역공약 이슈 파이팅을 강화해 대선국면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겠다는 포석으로 읽힌다.

대전시당 선대위는 19일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어찌 분노하지 않는가" 제하의 논평을 내어 "윤 후보의 공약폐기 목소리가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상황인데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묵묵부답"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민주당 소속 단체장과 정치인들이 항공우주청 대전설립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을 기울이고 당위성을 쌓아가고 있는 마당에 뜬금없는 경남설립 공약을 내놓도록 수수방관한 행보를 보인 것에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시민들의 눈과 귀를 가릴 요량으로 말로만 항공우주청 대전설립을 주창하고 지역의 염원을 중앙당에 전달하는 일은 하지 않은 것이 아닌지 의문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쯤 되면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진짜 대전의 이익을 대변할 수 있는 공당이라고 말할 수 있는지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 자당 대선후보의 공약이라도 잘못된 결정과 판단에 대해서는 올곧은 목소리를 내서 바로잡아야 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재차 국민의힘 대전시당에 대해 "항공우주청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KAIST 등 40개가 넘는 기관·기업이 집적돼 있고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지리적으로도 가까운 대전에 설립돼야 한다. 함께 보조를 맞춰 ‘공약폐기'의 길에 함께 나설 의향은 있느냐"고 물었다.     

민주당 대전선대위는 "침묵으로 일관하는 것은 대전지역의 이익과 발전을 대변해야 하는 공당으로서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고 비꼬면서 "자당 대선후보가 낸 공약이니 대전시민들의 분노와 폐기 목소리를 그냥 뭉개고 가겠다는 생각은 버려야 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한편 윤석열 후보는 지난 14일 경남 창원서 열린 경남선대위 발대식에 참석해 항공우주청 설립과 항공우주산업 클러스터 조성, 항공우주 제조혁신타운 조성 등을 약속했다.

앞서 대전시는 지난해 각 당 대선후보에게 항공우주청 설립을 대전지역 공약으로 우선 반영해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