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과기부-산기협, 국가필수전략기술 주도권 확보 위해 맞손

등록 2022.01.20 10:1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분야별 주요 기업과 간담회 통해 현장소통

associate_pic

(출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가 국가필수전략기술 10개 분야에 대한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근 발표한 '국가필수전략기술 선정 및 육성·보호 전략'과 관련해 정부와 기업 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20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업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임혜숙 과기장관, 구자균 산기협 회장이자 LS 일렉트릭 회장, 박수경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을 비롯해 10개 국가필수전략기술 분야별 20개 기업의 대표·기술임원(CTO)·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달 22일 발표된 국가필수전략기술 육성·보호 전략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정부와 기업 간 소통·교류를 활성화하고 협력을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체결을 통해 국가필수전략 기술 분야에서의 기업 연구개발(R&D)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강화하고, 국내·외 산업현황 파악, 기업 인력 수요 조사·분석 및 기업의 건의사항 수렴 등을 적극 뒷받침하기로 했다.

또한 협력 사항을 구체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지난해 3월에 출범해 탄소중립 및 스마트센서를 중심으로 운영 중인 '민간R&D협의체'를 국가필수전략기술 분야로 확대할 계획이다.

임혜숙 과기장관은 "기술패권 경쟁속에서 기술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국가필수전략 기술별 맞춤형 전략에 따른 육성·지원 정책이 정부와 기업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톱니바퀴처럼 잘 맞물려서 이행돼야 한다"며 "협약 체결을 계기로 기술주권 확보를 위한 정부와 기업 간 활발한 의사소통과 협력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며, 이를 위해 협회가 적극적인 가교 역할을 해달라"라고 말했다.

구자균 산기협 회장은 "글로벌 산업지형의 재편은 우리나라가 기술혁신의 선도자로서 나설 절호의 기회"라며 "민관의 파트너십과 연구개발(R&D)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국가필수전략기술을 육성하고 K-테크를 세계적인 브랜드로 육성하자"라고 다짐했다.

아울러 협약식에 이어 기술패권 경쟁에서의 기술주도권 확보를 위한 현장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인공지능(현대모비스·SK텔레콤) ▲5G·6G(KT·케이엠더블유) ▲첨단바이오(한미약품·대웅제약) ▲반도체·디스플레이(삼성전자·삼성디스플레이) ▲이차전지(LG에너지솔루션·대주전자재료) ▲수소(두산퓨얼셀·원일티엔아이) ▲첨단로봇·제조(라온테크·뉴로메카) ▲양자(LX세미콘·아이디퀀티크) ▲우주·항공(한국항공우주산업·이노스페이스) ▲사이버보안(안랩·파수) 등 10개 국가필수전략기술 분야의 주요 기업과 간담회를 열어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임혜숙 과기장관은 "오늘 논의를 바탕으로 우리 기업이 전략기술 분야에서의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