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프랑스 최고 미술관 퐁피두센터, 부산에 분관 설립

등록 2022.01.19 17:11: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박형준 시장과 로랑 르 본 퐁피두센터 관장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백재현 기자 = 부산시는 프랑스 최고 현대미술관인 퐁피두센터 분관 설립을 위한 원칙적 합의를 이뤄냈다고 19일 발표했다.

시는 지난 16일부터 진행된 ‘2020 두바이엑스포 한국주간’에서 세계적 미술관 부산 분관 설립을 위한 활동을 벌였으며, 박 시장이 이날 프랑스 로랑 르 본 퐁피두센터 관장과 만난 자리에서 해외분관 및 파트너십 등 모델을 제안했다.

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실무진 간의 사전 교류를 시작한 데 이어 지난해 11월 26일 퐁피두 관장과 박 시장과의 화상회의를 통해 정식 논의를 했다.

박 시장은 퐁피두센터 부산분관 예정지로 북항 일원을 제시했으며, 미술관 형태 등에 대한 구상, 국제 미술 교류 및 우호 협력 사업 추진 등을 제안했다.

퐁피두 측은 오는 5월경 부산을 방문해 현지 시찰 등을 통한 구체적인 장소 논의 및 실무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또 매년 교류전시회(브랑쿠시전 등)를 통한 전시 파트너십을 이어가는 등 분관 설립에 앞서 실질적인 교류로 상호 신뢰를 이어가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tbri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