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자협회 "서울신문 편집권 침해 사태 낯이 화끈"

등록 2022.01.19 17:35:15수정 2022.01.19 17:3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한국기자협회 로고 (사진=한국기자협회 제공) 2022.01.1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서울신문 경영진의 호반건설 대해부 기획 기사 삭제에 대해 한국기자협회가 "서울신문 편집권 침해 사태"라며 비판했다.

기자협회는 19일 발표한 성명에서 "최근 서울신문 경영진과 편집국장 등이 구성원들에게 아무런 이해나 설득의 과정도 갖지 않은 채 기사를 일방적으로 삭제하는 폭거를 저질렀다"며 "이런 서울신문 편집권 침해 사태를 보면 낯이 화끈거린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 들어온 대주주의 이해관계에 휘둘리는 편집권, 저널리즘의 원칙을 잃어버린 경영진과 편집국장에 대한 실망감, 기자로서 상실된 자존감은 서울신문을 넘어 기자 사회 전체에 대한 모욕으로 받아들여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16일 서울신문 사장, 편집인, 편집국장, 노조위원장 등 6인 협의체는 서울신문 특별취재팀이 2019년 7월15일부터 11월25일까지 보도한 '언론 사유화 시도 호반건설 그룹 대해부' 시리즈 기사 50여개를 서울신문 홈페이지와 포털 사이트에서 삭제하기로 결정했다.

지난해 말 호반건설은 사주조합의 지분을 인수해서 서울신문의 1대 주주가 됐다.

협회는 "편집권의 주인은 기자들"이라며 "기자들이 작성한 기사는 해당 언론만의 것이 아닌 전 사회의 것이다. 이미 사회적 성취를 얻은 결과물인 기존의 기사를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게 만드는 것은 대주주 오너라고 해도 멋대로 저질러서는 안 될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서울신문 사주와 경영진에 "당신들이 생각하는 저널리즘의 본령은 무엇인가. 서울신문을 소유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편집국의 독립은 무엇을 의미하는가"라고 묻고 "서울신문 기자회원들의 정의로운 활동을 적극 지지하고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