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순천대-제주대, 제주4·3과 여순10·19사건 학술대회 개최

등록 2022.01.19 17:39: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주4·3과 여순 10·19 저항과 기억의 연대' 주제

associate_pic


[순천=뉴시스]김석훈 기자 = 순천대학교(총장 고영진) 인문 학술원은 제주대학교 탐라 문화연구원과 공동으로 21일 제주대에서 '제주4·3과 여순 10·19 저항과 기억의 연대' 주제의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19일 순천대에 따르면 지난 2017년 9월 교육부 지원 대학 중점연구소로 선정된 순천대 인문 학술원은 그동안 아시아-태평양전쟁기와 한국전쟁기 연구를 진행해왔다.

또 '여순사건과 지역사회', '한국전쟁기 전라도 지역과 지역민', '여순사건 연구현황과 진상규명의 성과·과정' 등 학술대회도 꾸준히 열어 상대적으로 연구가 부족한 여순사건 관련 연구의 지평을 확대했다. 학술대회는 최낙진, 장인수 제주대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다.

▲여순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공론화·조직화에 대한 소고(박종길, 여수지역사회연구소) ▲4·3사건의 진압과정과 선무공작의 전개 양상(임송자, 성균관대) ▲4·3 과거 청산은 ‘다른 지역 과거사 문제 해결의 단초’가 될 수 있을까(고성만, 제주대) ▲국가폭력과 트라우마(김석웅, 광주심리건강연구소), ▲제주 4·3관련 구술조사의 현황과 과제(염현주, 제주대) ▲고등학교 '국사'의 여순사건 서술 변천 과정(유상수, 순천대) 등 총 6편의 논문이 발표된다.

논문 발표 후에는 한철호 동국대 교수의 사회로 박찬식 제주문화진흥재단 이사장, 김창후 제주4.3연구소 전 소장, 허호준 한겨레 기자, 예대열 순천대 교수, 윤효정 순천대 교수, 김형주 전남대 교수 등이 토론한다.

강성호 순천대 인문학술원장은 "학술대회 준비는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맞이해 여순사건과 같은 아픔을 가진 제주 4·3사건과 함께 돌아보기 위해 마련됐다"면서 "여순사건을 제주4·3사건과 비교·검토함으로써 앞으로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을 위한 학술적 토대를 마련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