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주한미군·외국인 근로자 3차 접종 당부(종합)

등록 2022.01.19 19:42: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대 인근 다중이용시설·공항 방역 점검
외국인 추가접종 완료 사업장 인센티브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주한미군 코로나19 대응 워킹그룹 영상회의. (사진=경기도 제공) 2022.01.19. photo@newsis.com

[서울·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정부가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고 있는 주한미군의 백신 3차 접종을 당부했다. 국내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3차 접종도 적극 홍보한다.

1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외교부는 전날 주한미국대사관 측에 주한미군의 기지별 일일 확진자 통계 공개를 요청하고 주한미군의 3차 접종을 독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경기도 평택시의 주한미군 부대를 중심으로 오미크론이 확산하면서,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주한미군 확진자는 1599명에 달한다.

국내에서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도 작업장 및 공동기숙사 이용으로 전파 위험이 높은 상황이다. 중대본은 외국인 접종률이 증가 추세이지만 내국인에 비해 낮은 수준이며, 특히 3차 접종률의 경우 약 1.5배 차이가 난다고 분석했다.

특히 확진자 외국인 중 미접종 및 1차접종완료 비율이 68.3%으로 대부분이 미접종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국내 체류 고용허가 근로자 21만명 중 17만명(80.4%)이 접종을 마쳤지만, 불법체류 노동자는 강제추방을 우려해 접종에 소극적인 실정이다.

이에 법무부는 불법체류 외국인이 안심하고 코로나 검사 및 백신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통보의무 면제제도를 안내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외국인 밀집지역·산업단지의 외국인 지원센터 및 1대 1 전담공무원 등을 활용해 3차 접종을 안내하고, 교통편의와 방문 접종을 지원한다. 아울러 오는 20일부터 3주간 주한미군 부대 인근의 다중이용시설과 주요 해외 입국 공항·항만을 대상으로 방역조치 이행 상황을 집중 점검한다.

고용노동부는 현장점검과 고용허가사업주, 주한공관을 비롯해 외국인력상담센터 등 커뮤니티를 통해 외국인 근로자들의 3차 접종을 독려하고, 설 연휴 기간 모임이나 이동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할 방침이다.

백신 추가접종을 완료한 외국인 고용사업장은 방역 점검을 제외하고, 마스크 등 방역물품 지원이나 향후 신규 외국인력을 배정할 때 우대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