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푸틴, 방러 이란 대통령과 회담 …양국 공조 더 강화하기로

등록 2022.01.20 04:26:32수정 2022.01.20 04:45: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푸틴 "양국 다양한 분야서 협력…국제무대서도 공조"
라이시 "러시아와 영구적인 전략 관계 발전시키려 해"

associate_pic

[모스크바=AP/뉴시스] 19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회담을 갖고 있다. 2022.01.20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러시아와 이란 정상이 모스크바에서 만나 국제 현안을 둘러싼 양국간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크렘린궁에서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과 회담을 가졌다.

크렘린궁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라이시 대통령이 모스크바를 방문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푸틴 대통령은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양국 간 교역이 38% 이상 증가했고 많은 분야에서 협력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우리는 국제무대에서도 긴밀히 협력했는데 우리의 공조는 시리아 정부가 테러 관련 위협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자평했다.

이에 라이시 대통령은 “이란은 정치, 경제, 국방, 안보 및 우주탐사 분야에서 러시아와 협력을 강화하려 한다”고 화답했다.

라이시 대통령은 “러시아와의 관계를 확장하는데 우리에게는 한계가 없다”면서 “러시아와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 영구적인 전략 관계를 발전시키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날 이례적인 상황은 미국의 일방주의에 맞서는 양국간 상당한 시너지를 필요로 한다”고 강조했다.

라이시 대통령은 이란은 향후 20년간 양국간 전략협력과 연관된 협정 초안을 작성했다고 전했다.

라이시 대통령의 이번 모스크바 방문은 작년 8월 취임 이후 처음이며, 이란 대통령이 러시아를 공식 방문한 것도 2017년 이후 처음이다.

두 정상은 이란과 '유라시아경제연합'(EAEU)의 협력, 아프가니스탄 사태, 이란 핵 합의(JCPOA) 등에 대해 논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