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남기 "올해 메타버스에 5560억 재정투자…2026년 세계 5위 목표"

등록 2022.01.20 08:0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서 메타버스 선도전략 논의
"전문인력 4만명·매출 50억 전문기업 220개 육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공동취재사진) 2022.01.06.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정부가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2026년 세계 시장점유율 5위를 목표로 올해 5560억원 규모의 재정투자와 함께 전문 인력 양성과 전문기업을 육성하고 제도개선에 나선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5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내용의 '메타버스 신산업 선도전략'을 안건으로 상정해 논의했다.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수요 증가와 확장현실(XR, eXtended Reality)·5G 등 디지털 기술 발전으로 메타버스가 인터넷·스마트폰을 잇는 차세대 플랫폼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관련 국내 시장도 급격히 팽창하고 있으며 현재 세계 시장점유율 12위 정도로 추정된다.

홍남기 부총리는 "2026년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점유율 5위를 목표로 올해 5560억원을 투입하는 등 적극적인 재정투자와 제도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우선 홍 부총리는 "민간주도, 정부지원 방식으로 선도형 메타버스 플랫폼을 발굴해 지원하고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한 5대 핵심기술을 도출하고 메타버스 R&D(연구개발) 로드맵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타버스 5대 핵심기술은 광역 메타공간, 디지털휴먼, 초실감미디어, 실시간 UI(사용자 인터페이스)·UX(사용자 경험), 분산·개방형 플랫폼 등이다.

홍 부총리는 "연내 메타버스 아카데미를 통해 180명과 2곳의 융합 전문대학원을 신설하는 등 2026년까지 전문개발·창작자 등 전문인력 4만명 양성하겠다"고 설명했다.

전문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해 실증하고, 인력 양성과 입주공간 제공 등을 수행하는 기업 지원시설인 메타버스 허브를 구축한다. 홍 부총리는 "충청과 호남, 동북, 동남 등 4대 초광역권에 구축하고, 글로벌 동반성장 네트워크 구축 등으로 매출액 50억원 이상의 메타버스 전문기업 220개를 집중 육성하겠다"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홍 부총리는 "자율·최소규제와 선제적 규제혁신 원칙에 따라 법·제도를 정비할 것"이라며 "메타버스 윤리원칙 수립 등 안전과 신뢰 기반의 메타버스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홀로그램 영상과 사람을 다중촬영. 2021.12.31. xconfind@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