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코로나 2년, 국가 재정지출 부족…이재명 정부는 다를 것"

등록 2022.01.20 09:32: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尹 겨냥, "방역지침 안 지키고, 방역정책 오락가락하는 사람 안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9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과학기술인이 묻고 대선후보가 답한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초청 과학기술정책토론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2.01.1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0일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한 지 2년을 맞아 "언제까지 국민의 희생과 헌신에만 기댈 수 없다"며 "이재명 정부는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가의 재정지출은 턱없이 부족했다. 직접 지원이 아닌 금융지원으로 가계빚만 늘렸다. 국가는 고통 분담에 인색했고, 가계에 떠넘겼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언제까지 국민의 희생과 헌신에만 기댈 수 없다"며 "당장 벼랑 끝에 내몰린 민생을 구하고 감염병 위기에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래서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마땅한 국가의 책임을 다하고, 국민에게만 고통을 떠넘기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과감한 재정투입과 정책변화로 소상공인의 일방적 희생을 막고, 전국민의 삶을 보살피겠다"며 "재정당국이 소극적이라도 국민께서 위임한 권한으로 해내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를 향해 "당장 오미크론 확산을 대비한 정부당국의 철저한 준비를 요청한다. 확진자 급증 상황에 대비한 고위험군 보호 시스템도 마련돼야 하고, 경구치료제도 원활히 공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선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는 사람, 방역 정책에 대한 확고한 철학 없이 오락가락하는 사람으로는 어렵다"고 지적한 뒤 "누가 오미크론까지 엄습한 감염병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겠느냐. 누가 국가재정에 대한 투철한 철학과 가치로 국가 책임을 다 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이 후보는 "감염병 팬데믹에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 세계에서 가장 먼저 일상회복을 체감하는 코로나 완전극복국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