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安, 李·尹 TV토론에 "설날 밥상서 '철수' 이름 나오는 게 두렵나"

등록 2022.01.20 09:51:04수정 2022.01.20 09:53: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토론 담합, 민주주의·민심·사례 반하는 3합"
"尹, 프리드먼 선택 자유 말하면서 다른 행동"
"방송사 입장 바꾼 것, 거대 양당 압박 때문"
"내 지지, 어느 조사 봐도 토론초청 기준 넘어"
"태풍 만들어 달라, 정치판 뒤집어 엎겠다"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 安 후원회장 맡기로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김도현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19일 대전 중구 선화동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2.01.19. kdh1917@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0일 이재명·윤석열 후보 양자 간 TV토론이 결정된 데 대해 "설날 밥상에서 '철수' 이름 나오는 게 두려운 자들"이라고 꼬집었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민의당 선대위 회의에 참석해 "민족 명절인 설 밥상을 독차지하겠다는 사람들이야말로 민주주의 민심의 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 국민의당은 서울서부지법에 양당 토론 담합의 부당성을 지적하고, 해당 토론의 방송 금지를 요청하는 가처분을 신청했다"며 "양당의 토론 담합은 민주주의에 반하고, 민심에 반하고, 기존 사례에도 반하는 3합 담합"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프리드먼의 선택할 자유를 말하는 윤석열 후보는 평소 말과 다른 행동을 보이고 있다. 그 증거가 있다"며 "당초 2개의 지상파 방송사가 우리 국민의당에 4강 합동 토론 참여를 요청한 적 있다. SBS는 12월15일, KBS는 1월6일 이미 이 의향을 담은 이메일을 보냈다. 이런 입장였던 방송사가 양당 합동토론 주관으로 입장을 바꾼 것은 방송사의 모순적 결정을 탓하기 전 거대 양당의 압박과 압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지금 제 지지율은 어느 기관에서 조사한 것을 봐도 공직선거법상 공식토론 초청 대상 후보의 기준을 훌쩍 넘고 있다"며 "국민에게 선택과 판단의 기준을 제공해야 하는 방송의 공익적 면, 선거운동의 형평성을 감안해 법원이 현명한 판단을 내려줄 것을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안철수를 TV토론 화면에서 지우는 일이 발생해도, (국민) 마음 속에서 지울 순 없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안철수의 태풍을 찻잔 속 태풍이 아니라 기득권 양당이 서로 적페 교대하면서 국민의 이익을 빼앗는 짓을 쓸어버리는 국민 혁명 태풍으로 만들어 달라. 확실하게 한국의 기득권 정치판을 뒤집어 엎어버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당에 따르면 안 후보는 이날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의 자택을 찾아 후원회장을 맡아 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김 교수는 "그게 나라를 위한 길"이라며 흔쾌히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