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호중, 尹 '신천지 수사 저지' 의혹 난타…"결국 이유가 무당"

등록 2022.01.20 10:38: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직무유기에 해당될 뿐만 아니라 대통령 후보 자격 상실감"
"국힘, 추경에 뒤늦게 기웃…2월 국회 합의해 심사 협조해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검찰총장 당시 무속인의 자문을 토대로 신천지 압수수색을 반려했다는 의혹에 대해 "직권남용, 직무유기에 해당될 뿐만 아니라 대통령 후보 자격 상실감"이라고 맹비난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검찰이 미온적 태도를 보인 데 대해 모두 의아하게 생각했는데 결국 이유가 무당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처럼 위험천만한 의사결정을 한 후보에게 5000만 국민의 생명, 안전, 한반도 운명을 맡기는 일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에 대해서도 "거짓이 들통나도 윤 후보와 김 씨는 사과하지 않는다"며 "거짓 연쇄행위가 김 씨 연쇄 허위이력, 습관성 거짓말 리플리 증후군을 의심해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꼬집었다.

윤 원내대표는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과 관련해서는 "국민의힘이 매표행위라고 비판할 때는 언제고 뒤늦게 숟가락을 들고 기웃거린다"며 "며칠 만에 기조를 바꾸는 것을 보니 윤석열 선대본의 무질서"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늦었지만 민생 추경 필요성에 공감한다고 고백부터 하고,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사죄해야 한다"며 "집나간 국민의힘을 국회에서 오매불망 기다린 지 오래인데 하루속히 2월 임시국회에 합의해 추경 심사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