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덴만 영웅 석해균 선장의 상흔 '예술작품'으로 탄생

등록 2022.01.20 11:31:29수정 2022.01.20 11:5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칠곡군, 석 선장에 그림 전달

associate_pic

곽호철(왼쪽) 작가가 선해균 선장에게 그림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칠곡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칠곡=뉴시스] 박홍식 기자 = 경북 칠곡군이 아덴만의 영웅 석해균(69) 선장의 상흔을 '예술작품'으로 탄생시켰다.

칠곡군은 아덴만 여명작전 11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칠곡호국평화기념관에서 석 선장에게 총탄 6발의 상처를 입고 위중한 상태에 놓여있던 그의 당시 모습을 담은 그림을 전달했다.

석 선장은 해적들로부터 삼호주얼리호가 납치당하자 엔진오일에 물을 타 엔진을 정지시키는 등 시간을 끌어 해적들로부터 가혹행위를 당했다.

피랍 엿 새 뒤 청해부대 아덴만 여명작전으로 구출된 석 선장은 일부러 조타기를 고장 내 운항 속도를 늦춰 작전 성공에 기여하면서 '아덴만의 영웅'으로 불렸다.

또 해군의 구출과정에서 해적에게 총상을 입고 288일 동안 입원 치료를 받은 후 기적적으로 회복했다.

전달식은 백선기 칠곡군수와 석 선장을 치료했던 아주대학교병원 이국종 교수의 축사 대독으로 시작됐다.

백선기 군수는 "석 선장은 아덴만의 여명 작전 성공에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며 "호국평화의 도시 칠곡군은 대한민국을 위한 영광의 상처를 보듬고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국종 교수는“외상은 외모의 상처뿐 아니라 마음의 상처로도 남는다. 수술하고 남은 흉터를 볼 때면 속상한 마음을 감출 수 없다. 비록 몸의 상처는 영원히 남을지라도 마음의 상처는 하루 빨리 사라지길 바란다"고 했다.
associate_pic

권도연 양이 석해균 선장에게 목도리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칠곡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석 선장은 이날 강연을 통해 그날의 절박하고 치열했던 위기 순간을 생생하게 증언했다.

곽호철 작가는 6.25전쟁 당시 북한군의 남하를 저지하기 위해 폭파했던 낙동강 '호국의다리'를 배경으로 석 선장이 인공호흡기를 착용했던 당시의 모습을 표현한 작품을 전달했다.

작품은 가로1m, 세로2m 크기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융합한 '곽아트' 기법으로 그려졌다.

작가는 '호국의다리'를 지켰기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존재하듯 죽음을 각오한 석 선장의 호국 정신을 작품으로 기록한다고 했다.

작품은 천안함 폭침, 제2연평해전 권기형, 목함지뢰 하재헌, k-9자주포 폭발사고 이찬호 등 대한민국을 지킨 영웅들의 상처를 담은 그림들과 함께 칠곡호국평화기념관 '끝나지 않는 전쟁' 코너에 전시돼 '호국정신’을 일깨우게 된다.   

호국 영웅의 방문에 칠곡군 청소년들도 두 팔을 걷어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해군은 12일 대한민국 역사상 처음으로 전투함으로 구성된 해외파병부대인 청해부대가 지난 2009년 3월 13일 출항한 후 파병 10주년을 맞는다고 밝혔다. 청해부대는 지난 2009년 1진 문무대왕함 파병 출항을 시작으로 지금은 28진 최영함이 소말리아 해역에서 임무를 수행중이다. 청해부대 6진(최영함)은 아덴만 여명작전을 성공시켰고, 한진텐진호 선원 구출작전을 완수했다. 11진(강감찬함)은 제미니호 피랍선원 구출작전을 완수했다. 16진(문무대왕함)은 리비아에서 우리교민과 외국인 철수를 지원했고, 26진(문무대왕함)은 가나 해상에서 피랍되었다 구출된 우리 국민을 호송하는 등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보호해 왔다. 사진은 2011년 아덴만 여명작전 모습. 2019.03.12. (사진=해군 제공) photo@newsis.com


칠곡영챔버오케스트라 김나연(석전중·3년)양은 '비목', 'you raise me up'을 바이올린으로 연주해 석 선장을 비롯한 호국영웅들에게 따뜻한 위로의 손길을 내밀었다.

권도연(순심여중·3년)양은 수업시간에 배운 뜨개질 실력을 발휘해 석 선장이 정신적 충격에서 벗어나 몸과 마음이 따뜻하기를 바라며 한올한올 정성들여 목도리를 떴다.

이날 권양은 태극무늬를 의미하는 빨간색, 파란색 목도리를 석 선장 목에 걸어주며 감사 인사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석 선장은 "온 몸을 던져 대한민국을 지킨 '호국의다리'와 자신의 모습이 비교된다는 것 자체가 매우 큰 영광"이라며 "강산도 변한다는 10년 전의 일을 잊지 않고 기억해 준 칠곡군민 여러분께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했다.

아덴만 여명 작전은 인도양에서 2011년 1월 15일 소말리아 해적에 삼호 주얼리가 납치된 후 이를 구출하기 위해 1월 21일 청해부대 소속 UDT와 SEAL팀이 급습해 8명을 사살하고 5명을 생포함과 동시에 석 선장을 비롯한 인질 21명 전원을 구출한 작전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