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김건희, 의료용 기기에 의지…'무례'는 과도한 공격"

등록 2022.01.20 11:26: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건강상태 안 좋아 언론인에 양해 구한 것"
"김건희 만남 미뤄봤을 때 이해 어려워"
"오랜 기간 교류사업…태도 문제? 설득 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뉴시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01.19.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8월 30일 이명수씨(서울의소리 기자)가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 갔을 때, 김건희씨가 사무실 침대에 누워 있었다고 한다"고 언급한 데 대해 "언론인에게 양해를 구하고 30분 정도 '의료용 기기'에 의지해 있었다"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후보자의 배우자가 누워있었다고 하는 침대라는 것도 알고 봤더니 건강상태가 매우 좋지 않아 해당 언론인이 실무자들에게 강의하는 동안 의료용 기기에 의지한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여의도 바닥에서 제가 만난 수많은 사람들이 젊은 당대표를 맞이했을 때 어떻게 대하는지가 사람마다 많이 다르다"며 "초면에 후보자의 배우자가 언론인을 상대로 '무례'하게 대했다는 주장은 제가 후보자의 배우자를 만났을 때의 경험에 미루어 보았을 때 이해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또 "후보자의 배우자가 오랜 기간 수많은 사람과 교류하는 전시기획 사업을 해왔는데 사람을 대하는 태도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고도 했다.

이 대표는 "(김씨가) 강의가 끝난 뒤에는 일상적으로 대화했다는 것인데 '무례' 이미지를 덧씌우기 위한 과도한 공격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