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CJ대한통운 "밀양 나노산단에 경상권 허브 스마트물류센터 구축"

등록 2022.01.20 14:00: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CJ대한통운-밀양, 나노국가산단에 스마트 물류센터 건립 투자협약 체결
부지 6만 4214㎡에 2조 5000억원 투자…신규 고용 창출 2100명 계획

associate_pic

밀양시와 CJ대한통운(주)이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박성길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장, 신영수 CJ대한통운(주) 택배·이커머스 부문 대표,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박일호 시장. *재판매 및 DB 금지


[밀양=뉴시스] 안지율 기자 = 경남 밀양시는 20일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CJ대한통운(주)과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는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과 박일호 시장, 신영수 CJ대한통운(주) 택배·이커머스 부문 대표, 홍준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남지역본부장, 박성길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장이 참여했다.
 
CJ대한통운(주)은 2조5000억원 이커머스 플랫폼 구축사업의 목적으로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에 부지 6만4214㎡, 연면적 19만6000㎡ 규모의 경상권Hub 스마트 물류센터를 건립해 2100여 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할 계획이다.
 
경남도와 밀양시, LH, 한국산업단지공단은 기업투자와 고용이 신속하고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재정적 지원에 적극적으로 협력한다.
 
CJ대한통운(주)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종합물류기업으로 지난해 창립 91주년 미래비전 선언에서 오는 2023년까지 전국에 2조5000억원을 투자해 신성장 엔진으로 이커머스 플랫폼 확장을 내세웠다.
 
이커머스 사업전략의 핵심인 스마트 물류센터를 구축하기 위해 사통팔달의 물류 교통망을 가지고 있으면서 경상권을 전부 아우를 수 있는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단을 선택하게 됐다.
 
associate_pic

밀양시와 CJ대한통운이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재판매 및 DB 금지


 CJ대한통운(주)의 이번 대규모 투자는 스마트물류에 최적화된 기업을 찾고 있던 시와 경상권 물류Hub를 찾고 있던 CJ대한통운의 윈윈(Win-Win)전략이 적중한 결과다. 스마트물류는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단이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그린산단'의 핵심 요소다.
 
특히 CJ대한통운(주)은 이번 투자로 국가산단 내 에너지 자립형 최첨단 스마트 물류센터를 구축해 혁신기술기업으로 거듭남과 동시에 미래 물류시장을 선도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ESG활동으로 물류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게 될 전망이다.
 
신영수 CJ대한통운(주) 택배·이커머스 부문 대표는 "혁신기술 기업으로서 다양한 첨단 물류기술과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더욱 효율적인 물류센터를 구축할 것이다"며 "최고 수준의 이커머스 물류 운영 역량을 더해 판매자와 소비자들에게 한 차원 높은 수준의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박일호 시장은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는 밀양의 미래 100년을 책임질 핵심 사업으로 이번 CJ대한통운(주)의 투자로 신규 일자리 창출과 지방세수 증대를 통해 '밀양 르네상스 시대'가 도래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기업퍼스트 밀양'에 걸맞게 기업이 찾아오는 밀양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단은 LH가 2023년 준공을 목표로 3728억원을 들여 165만㎡ 규모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40%의 공정률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lk993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