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준표, 권영세 겨냥 "후보와 한 이야기로 나를 비난하다니 방자하다"

등록 2022.01.20 12:21:04수정 2022.01.20 18:26: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홍, 전날 尹회동에서 종로구·대구 중남구 공천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권영세, 홍 겨냥 "당 지도자급 인사면 걸맞는 행동을 해야한다" 비판
홍 "갈등을 수습하기는 커녕 증폭시키는 그런 사람이 대선을 이끌다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2021.11.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김승민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권영세 선대본부장을 향해 "어떻게 후보하고 한 이야기를 가지고 나를 비난하느냐. 방자하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 회관을 나서면서 기자들과 만나 "만약 이견이 있다면 내부적으로 의논을 해서 정리를 했어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후보에게 서울 종로구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공천해달라고 한 것에 대해 "국민들이 (국정운영을) 불안해하니 종로에 최재형 같이 깨끗하고 행정능력이 뛰어난 사람을 공천하게 되면 국정 능력을 보완할 수 있다"며 "국정 능력을 담보할 수 있는 조치 중에 그런 사람들이 대선 전면에 나서야지 선거가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래서 내가 (윤석열 후보에게) 요청을 한 것인데 그걸 두고 자기들끼리 염불에는 관심이 없고 잿밥에만 관심이 있어서 공개적으로 그런 식으로 (말)하는 사람, 갈등을 수습하기는 커녕 갈등을 증폭시키는 그런 사람이 대선을 이끌어서 대선이 되겠느냐"고 지적했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대본부장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지금은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당의 지도자급 인사라면 대선 국면이라는 이 절체절명의 시기에 마땅히 지도자로서 걸맞는 행동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얼마 전에 이미 당의 모든 분들이 책임 있는 행동을 해야 할 때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 바가 있다"며 "만일 그렇지 못한 채 구태를 보인다면 지도자로서의 자격은 커녕 우리 당원으로서의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이를 두고 권 본부장이 공식석상에서 홍 의원을 겨냥한 것이란 말이 나왔다.

한편 홍 의원은 전날 서울 모처에서 가진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비공개 회동에서 오는 3월9일 대선과 함께 치러질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와 관련, 종로와 대구 중남구에 대한 사실상 공천권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홍 의원이 종로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 공천을 요구했고, 곽상도 전 의원의 사퇴로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대구 중남구 지역구에도 자신과 가까운 인사를 추천했다는 말이 흘러나온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2차 컷오프에서 탈락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홍준표 의원을 공개 지지하며 경선캠프에 합류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