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환경청, 지난해 환경기초시설 위반 30건 적발

등록 2022.01.20 13:46: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지방환경청.(뉴시스 DB)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북환경청은 지난해 관내 14개 시·군의 공공 하수·폐수·분뇨처리 시설 200곳을 점검한 결과 20곳에서 30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주요 위반내용은 방류수 수질 기준 초과가 25건으로 전년도 34건 대비 26% 감소했다. 또 수질 측정 기기의 상대정확도 부적합 등 운영·관리 미준수는 4건으로 전년(19건) 대비 7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시설의 수질 기준 초과 사유로는 '출처 불명의 고농도 하·폐수 유입'이 8건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와 함께 지자체별 위반 건수는 군산시가 8건으로 가장 많았고, 전주시·남원시가 각각 5건으로 뒤를 이었다. 위반 사항에 대해 해당 지자체에 개선명령 등 행정처분과 함께 과태료를 부과했다.

수질 기준을 반복적으로 초과하거나 하·폐수 관리가 상대적으로 취약한 시설 등에 대해서는 한국환경공단, 전문가 합동 현장점검 및 기술 지원을 통해 개선방안 제시와 함께 대책 수립을 지자체에 요청했다.

반면 환경기초시설 운영 관리에 있어 모범을 보인 우수 지자체도 있었다. '2021년 운영·관리 실태 점검 평가'에서 고창군과 정읍시가 우수 지자체로 선정된 바 있다.

또 김제시·익산시·고창군·진안군은 지난해 단 1건의 위반사항도 적발되지 않았다.

김봉필 새만금유역관리단 총량팀장은 "지난해에 비해 위반행위 적발 건수가 크게 줄었지만, 고농도 불명수 유입에 따른 공공 하수처리시설의 방류수 수질 기준 초과 현상이 높게 나타났다"며 "하수처리구역 내에서 발생하는 하·폐수 관리 및 불명수 파악을 위한 공공 하수도관리청의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