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SPC삼립, 작년 영업익 658억 전년比 28.6%↑…2024년 매출 4조 목표

등록 2022.01.20 14:10: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분기 매출·영업이익 각각 전년比 24% 성장…2년 연속 어닝 서프라이즈
2024년 영업이익 1100억 달성 목표…HMR 등 미래 성장 동력 확보 총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SPC삼립은 20일 지난해 연결기준 실적으로 매출액 2조9470억원, 영업이익 658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대비 15.9%, 28.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의 양대 축인 베이커리와 푸드사업이 고르게 성장하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호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온라인 유통 플랫폼 확대로 온라인 사업 매출은 전년대비 133% 성장한 963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은 매출액 8334억원, 영업이익 268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동기대비 23.5%, 23.7%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분기 사상 최대 실적으로 2년 연속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한 수치다.

SPC삼립은 2024년 매출 4조원 영업이익 11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새로운 경영목표를 제시했다. 베이커리와 푸드, 온라인과 오프라인, 기업간거래(B2B), 기업과 소비자간 거래(B2C)를 아우르는 '옴니 푸드플랫폼 기업'으로 한 단계 더 도약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가정간편식(HMR) 카테고리를 확대하는 등 푸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적극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온라인 채널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푸드테크 등의 고부가가치 신규 시장 창출도 가속화한다.

푸드 사업 강화를 위해 건강, 편리함, 프리미엄에 초점을 맞운 HMR 포트폴리오를 구축, 오는 2024년까지 관련 매출 2500억을 달성할 계획이다.

HMR 제품인 샌드위치, 샐러드 등은 시장지배력을 더욱 공고히 하고 그릭슈바인(육가공), 아임베이커(홈베이킹) 등의 개별 브랜드를 적극 육성할 예정이다. 또 시티델리 브랜드로 냉동 HMR 시장에도 새롭게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온라인 사업도 강화한다. B2B 중심의 소재 유통 플랫폼 '상록웰가'를 D2C(소비자 직접 판매) 유통 플랫폼으로 발전시키고 새벽배송, 라이브커머스 사업 등을 적극 확대해 2024년까지 3000억원 규모의 사업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또 저스트에그 출시 등 푸드테크 사업과 '초바니'와 같은 친환경 브랜드를 적극 육성해 고부가가치의 프리미엄 시장을 공략하고 삼립호빵, 삼립호떡, 하이면, 약과 등의 브랜드를 수출 전문 브랜드로 집중 육성해 해외 사업도 강화한다.

황종현 SPC삼립 대표이사는 "변화하는 소비자와 유통환경 트렌드를 반영한 사업 전략으로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2024 비전을 달성할 것"이라며 "연구·개발(R&D) 투자 확대를 통해 차별화된 기술력 확보에 힘쓰고, 건강한 식문화 조성에 앞장서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을 강화해 기업 및 주주가치 제고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