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차, 美양자컴퓨터 스타트업 '아이온큐'와 배터리 협업

등록 2022.01.20 14:34: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현대자동차와 미국 양자컴퓨터 스타트업 '아이온큐(IonQ)'가 차세대 배터리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협업한다.

양사는 19일(미국 현지시간) 리튬 화합물과 배터리 내 화학 반응을 연구하기 위한 변형양자아이겐솔버(VQE) 알고리즘을 개발하기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양사는 이번 협업이 연간 56만대 전기차(EV) 판매와 12개 이상의 배터리 전기차(BEV) 모델을 소비자에게 선보이겠다는 현대차의 2025 전략을 이루는데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이온큐와 현대차는 차세대 배터리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슈퍼컴퓨터보다 수백만배 빠른 양자 컴퓨팅을 사용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리튬 배터리의 성능, 비용,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방침이다.

양자 구동 화학 시뮬레이션은 장치의 내구성, 용량, 안전성뿐만 아니라 충전, 방전 주기를 개선해 차세대 리튬 배터리의 품질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양사는 화학 반응을 더 정밀하게 시뮬레이션하고 제어함으로써 더 나은 품질의 배터리를 만들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시간, 비용 및 노력을 절약하는 새로운 소재의 발견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ssociate_pic



임태원 현대차그룹 기초선행연구소장 부사장은 "아이온큐와의 창의적인 협업으로 미래 모빌리티의 다양한 부분을 위한 가상공간 기초소재 개발에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피터 채프먼 아이온큐 CEO는 "배터리 효율성은 양자 컴퓨팅이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가장 유망한 분야 중 하나"라며 "현대차와 함께 전기차를 전 세계의 주요 교통수단으로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아이온큐는 김정상 듀크대 교수와 크리스 먼로 메릴랜드대 교수가 2015년 설립한 양자 컴퓨터 기업이다. 지난해 10월 기업인수목적회사 DMYI와의 합병을 통해 나스닥에 상장했고, 현대차그룹은 당시 크레이크스루 에너지벤처스와 함께 아이온큐에 대한 투자를 단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