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희관이 말하는 국가대표 "나갔으면 잘했을텐데…"

등록 2022.01.20 16:40: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8년 연속 10승 투수인데 한 번도 선발 안 돼

느린 공으로는 할 수 없다는 편견과 끝없이 싸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프로야구 은퇴를 선언한 두산베어스 유희관이 20일 서울 잠실야구장 구내식당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을 마치고 인사하고 있다. 2022.01.20.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8년 연속 10승은 KBO리그 40년 역사상 4명만이 갖고 있는 진기록이다. 이강철(해태), 정민철(한화), 장원준(두산)에 이어 가장 마지막으로 바통을 받은 이가 바로 유희관(두산)이다.

꾸준한 기량으로 늘 정상급 투수로 분류되던 유희관이지만 유독 국가대표와는 한 번도 연을 맺지 못했다.

2015년에는 18승을 올리고도 그해 열린 프리미어12에 출전하지 못했다. 2017년 열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명단에도 유희관의 이름은 없었다. 국내 무대의 빼어난 성적보다는 최고 구속이 130㎞대 중반에 불과한 유희관의 국제 경쟁력을 의심하는 눈초리가 더욱 많았기 때문이다.

20일 잠실구장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갖고 선수 생활의 마침표를 찍은 유희관은 국가대표 선발 때마다 숱하게 외면당했던 심경을 털어놨다.

유희관은 "자신은 있었던 것 같다. 나갔으면 잘했을 것 같다. 한편으로는 아쉽다"고 언급했다.

"내 공이 느렸기에 통할지에 대한 의견이 많았다. 아쉬움은 있지만 내가 부족했기에 못 뽑혔다고 생각한다"고 정리한 유희관은 "(야구로는 못했지만) 다른 일을 하게 되면 그 쪽의 대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는 말로 애써 지난 날의 아쉬움을 달랬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프로야구 은퇴를 선언한 두산베어스 유희관이 20일 서울 잠실야구장 구내식당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구장 마운드에 무릎을 꿇어 생각에 잠겨 있다. 2022.01.20. kkssmm99@newsis.com

공이 느린 유희관을 향한 편견은 비단 국가대표 선발에 국한되는 것은 아니다.

2013년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의 대체 선발로 시작해 10승을 올린 뒤에도, 2014년 12승을 거쳐 2015년 커리어 하이인 18승을 찍었을 때도 '공이 느려서 더 이상은 안 통할 것'이라는 말이 끊임없이 따라다녔다.

그럴 때마다 유희관은 성적으로 가치를 입증했다. 조금이라도 빠른 것이 후한 대접을 받는 프로야구계에 '느림의 미학'이라는 말을 통용하게 한 인물도 유희관이다.

기자회견 초반 음향 사고가 나자 "이렇게 난 항상 편견과 싸워왔다. 마이크마저 저런다"고 크게 웃은 유희관은 "'느림의 미학'이라는 건 나를 대변할 수 있는 좋은 단어다. 모든 분들이 1~2년 후에는 안 될 것이라는 말을 많이 하셨지만 남들 보이지 않게 노력했다. 좋은 팀을 만나 편견을 깼다"고 돌아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