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원화 동결자금 활용해 이란 유엔 분담금 납부 논의"

등록 2022.01.20 16:35:11수정 2022.01.23 09:43: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란, 유엔 분담금 연체로 총회 투표권 잃어
연체 규모 약 762억원…약 214억원 내면 회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정부가 이란이 유엔에 연체한 분담금을 내기 위해 한국에 묶여 있는 동결자금을 활용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20일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이란의 원화 동결자금을 활용할 한 방안으로 이란의 유엔 분담금을 납부하는 방안을 우리 정부와 이란이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란뿐 아니라 미국 및 유엔과도 협의 중"이라며 "다만 현재 상태에서 앞으로 어떻게 될 것이라고 말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이란은 유엔 분담금을 체납해 총회 투표권을 잃었다.

유엔에 연체한 분담금은 6400만달러(약 762억원) 규모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우선 1800만달러(약 214억원)를 내면 박탈된 투표권이 즉시 회복된다.

이란은 지난해 6월에도 동결 원화 자금으로 밀린 유엔 분담금 1625만달러(약 214억원)를 납부한 바 있다. 

당시 한국 정부는 미국 정부 승인을 받아 동결자금 일부를 송금했다.

2018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이란 중앙은행에 제재를 가한 이후, 이란과 한국 내 원화 결제 계좌를 이용한 거래가 막혔다. 이란은 한국 내 동결된 70억달러(약 8조3800억원) 규모의 원유수출 대금을 돌려달라고 요구해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