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HLB, 美 임상종양학회서 표적항암제 논문 발표

등록 2022.01.20 17:19: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논문 초록 공개, 난치성 식도암과 위암 환자 대상 임상

associate_pic

(사진=HLB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재희 기자 = HLB(에이치엘비)는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중국명 아파티닙)에 대한 2건의 논문이 ‘미국임상종양학회 위장관종양 심포지엄’(ASCO GI 2022)에서 발표된다고 20일 밝혔다. 

HLB 관계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20일(현지시간)부터 22일까지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에서 난치성 식도암, 위암 등에 대한 리보세라닙의 병용요법 임상 결과가 포스터 형태로 게재된다”고 말했다.

리보세라닙은 혈관내세포성장인자수용체2(VEGFR-2)를 표적으로 암조직의 신생혈관과 암세포의 증식을 억제하고 면역세포를 정상화하는 표적항암제다. HLB가 글로벌 권리를 보유하고 있다.
 
중국 허페이 과학기술대 제1부속병원에서 진행된 식도암 환자 대상 임상 2상에서 중증 식도암 환자 16명을 대상으로 면역항암제 캄렐리주맙(PD-1 억제), 세포독성항암제 이리노테칸과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VEGFR 억제)을 2차 치료제로 병용 투여했다.

HLB 관계자는 “그 결과, 1명의 환자에게서 암이 완전히 사라지는 완전 관해가 관찰됐으며, 객관적반응율(ORR)이 56.25%, 질병통제율(DCR)은 81.25%를 보였다”며 “연구진들은 추가 임상 3상을 제안했으며, 세 약물의 병용치료가 난치성 식도암 환자에게 좋은 치료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고 말했다.
 
중국 광저우 중산대학교 제1부속병원에서 진행된 위암 임상 2상에서는 2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리보세라닙과 이리노테칸을 병용 투여했다. 그 결과, 1명의 완전 관해 사례가 확인됐으며 ORR 35.48%, DCR 61.29%의 결과를 보였다. mPFS(무진행생존기간 중앙값)는 4.4개월, mOS(전체생존기간 중앙값)는 6.64개월로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