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유엔 대사 "北문제 간단치 않아…회원국, 필요한 조치를"(종합)

등록 2022.01.21 06:12:36수정 2022.01.21 08:32: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北 WMD·탄도미사일 포기 촉구 결의 모든 회원국이 이행해야"
"北 제재 가하는 데 반대한다면 백지수표 주는 것"

associate_pic

[워싱턴=뉴시스]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운데)가 10일(현지시간) 유엔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토머스-그린필드 대사 트위터) 2022.01.10.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상황에서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 대북 대응을 위한 회원국의 단합된 행동을 요청했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20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새해 들어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를 거론, "북한의 불법적인 행동이 국제 평화와 안보를 위협한다"라며 "대량파괴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추진하려는 정권의 의지를 보여준다"라고 했다.

그는 북한의 지난 5일 발사 이후 10일에 열린 안보리 비공개회의에 앞서서도 기자회견을 연 바 있다.

그는 이날 "(북한) 정권은 이후로도 세 번의 추가 탄도미사일 발사를 행했다"라며 지난 11일과 14일, 17일 발사를 하나하나 열거했다.

이날 회견문에는 알바니아, 브라질, 프랑스, 아일랜드, 일본, 아랍에미리트(UAE), 영국이 동참했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동참 국가들이 "안보리 동료들이 북한의 유엔 안보리 결의안 위반 행위를 규탄하는 데 단합하기를 촉구한다"라고 했다. 아울러 "1718위원회(대북제재위원회)가 대북 안보리 결의안 이행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기를 촉구한다"라고 했다.

특히 지난주 미국이 유엔 안보리에 제안한 WMD·탄도미사일 관련 북한 국적자 등 제재를 거론, "여기(제재위의 적극적 결의안 이행)에는 미국이 지난주 제안한 것과 같은, 북한의 불법 무기 프로그램에 기여한 이들에 대한 제재 지정이 포함된다"라고 강조했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아울러 "안보리가 만장일치로 합의한, 북한에 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인 방식으로 포기하도록 촉구하는 안보리 결의안을 모든 회원국이 이행하기를 요청한다"라고 했다.

이어 "회원국이 그들 관할권에서 제재 이행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게 극도로 중요하다"라고 호소했다. 그는 "역내, 그리고 국제 평화와 안보의 전선으로서 우리는 불안정을 초래하는 북한의 행동에 계속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했다.

AFP에 따르면 이날 중국과 러시아는 유엔 제재 대상에 북한 국적자를 추가하려는 미국의 시도를 저지했다. 외교부 등에 따르면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는 신규 인사·단체를 기존 제재 명단에 추가하기 위해 15개 이사국의 컨센서스(만장일치)를 요구한다.

특정 국가의 요청이 있으면 2차례에 걸쳐 6개월, 3개월씩 총 9개월간 제재위 계류 사안으로 보류할 수 있다. 단 제재 대상 추가가 최종 성사되려면 컨센서스가 이뤄져야 한다. 이날 오후 3시(한국 21일 오후 5시)까지 반대가 없으면 동의로 간주되는 상황이었다.

이와 관련,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성명 발표 이후 질의에서 러시아와 중국의 행보를 두고 "내가 보기에 어떤 회원국이든 안보리 전체의 동의를 얻은 제재를 가하는 것에 반대한다면 북한에 백지수표를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회견에 앞서서는 카네기국제평화기금과의 화상 대담에서 "그들(북한)은 계속 그들 미사일 프로그램을 실험하고, 역내에서 공격을 늘린다"라며 "우리는 대응해야 한다. 그들의 행동은 용납할 수 없다는 점을 알려줘야 한다"라고 했었다.

다만 그는 "우리는 처음부터 북한과 어떤 선제 조건도 없이 북한과 협상할 수 있다는 점을 명확히 해 왔다"라며 "그들이 말하고 들을 준비가 됐다면 그들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라고 발언, 북한과의 대화는 언제나 선택지로 남아 있음을 강조했다.

대담 진행자가 북한 문제를 "간단한 이슈"로 소개하자 "그리 간단치 않다"라고 웃으며 받아치기도 했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북한의 행동으로 "그 지역 국가들이 매우 안전하지 못하다고 느낀다"라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