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영국 왓카어워즈 '올해의 차'에 기아 'EV6' 선정

등록 2022.01.21 08:55: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주행거리·충전능력·디자인 등 상품성 인정받아
2019년 니로EV 이어 기아 브랜드가 2번째 수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기아는 20일(현지시간) 영국의 저명한 자동차상 '2022 왓카 어워즈'에서 전용 전기차 'EV6'가 '올해의 차'와 '올해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1978년 처음 시작된 왓카 어워즈는 영국 자동차 전문 매체인 왓카(What Car)가 주최하는 자동차 시상식이다. 올해로 45회를 맞이했다. 올해의 차 등을 포함해 차급별 최고의 모델을 선정하고 있다. 왓카는 유럽 내에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영국 대표 메이저 자동차 전문 매체다.

기아는 ▲2018년 피칸토(올해의 시티카)가 수상을 한 데 이어 ▲2019년 니로 전기차(올해의 차), 피칸토(올해의 시티카) ▲2020년 피칸토(올해의 밸류 카) ▲2021년 쏘렌토(올해의 대형 SUV) 등 5년 연속 수상의 쾌거를 안았다. 특히 2019년 니로 전기차에 이어 두 번째로 '올해의 차'를 수상하면서 기아의 인지도를 높였다.

이번에 수상한 EV6는 기아의 첫 전기차 전용 모델이다. 뛰어난 1회 충전 주행거리와 빠른 충전 능력, 디자인 등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스티브 헌팅포드 왓카 편집장은 "EV6는 경쟁사가 따라올 수 없는 충전 속도와 주행거리로 소비자가 전기차에 갖고 있는 우려를 해소해 주고,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활용해 넓고 실용적인 차량 생산이 가능하게 됐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기아 송호성 사장은 "EV6의 왓카 올해의 차 수상은 매우 영광이며 이번 수상으로 당사의 전동화 전략이 얼마나 성과를 내고 있는지 입증된 것 같다"며 "당사는 2026년까지 11개의 새로운 전기차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며 전세계 판매량의 대부분이 전동화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싼타페가 '올해의 대형 SUV', 투싼이 '실용적인 최고의 패밀리 SUV', i10이 '도시에 적합한 최고의 소형차'로 선정되는 등 다양한 부문에서 수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