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추미애 "신천지 압수수색 영장, 윤석열 지시로 반려"

등록 2022.01.21 09:36:10수정 2022.01.21 09:4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방역 실패하면 총선서 심판…왜 검찰 개입하느냐며 반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서울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한민국대전환 제20대 대통령선거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이재명 대선 후보 지지선언을 하고 있다. 2021.11.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1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020년 검찰총장 당시 신천지 압수수색 영장에 대해 '집권당이 심판받아야 하는데 왜 검찰이 개입하느냐'고 반려했다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윤 후보가) 총선 한 달 전인데 방역에 실패하면 집권당이 선거에서 심판받아야 하는 건데 왜 검찰이 거기 개입을 하느냐'면서 그런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제가 정치적 의도가 깔린 게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던 기억이 난다. 그런데 두고 보니 두 번이나 연속 기각을 하더라"라며 "당시 정부에 대해 삐딱하게 보는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이제 보니 그건 겉으로 하던 이야기였고, 속으로는 윤 후보가 당시에 이미 대통령 될 계획이 있었는지 윤석열이 누구인지 국민에게 각인시키기 위해 이만희 총회장을 어떻게 처리해야 하느냐, 수사해야 하지 않느냐고 건진법사 쪽에 물었다고 한다"며 "건진법사는 이 총회장도 하나의 영매인데 대통령 되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으니 직접 손에 피 묻히지 말고 부드럽게 가라고 조언했다고 한다"고 했다.

추 전 장관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서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직결된 문제, 파급성을 다투는 문제인데 자신이 대중에게 각인되기 위해 뭘 해야 하는지 정치적 계산을 하고 접근했다는 것"이라며 "또 아주 중요한 것을 법사의 자문으로 결정한다는 건 언론이 후보한테 물어봐야 하는 문제"라고 꼬집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