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설 연휴 실내 봉안당 5곳 폐쇄…"성묘 자제"

등록 2022.01.21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9일~2월2일 서울시립묘지 실내 봉안당 일부 폐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 분묘형 추모의 집 봉안당 모습(사진=서울시설공단 제공). 2022.01.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설 연휴 기간 29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서울시립묘지 5곳의 실내 봉안당이 폐쇄된다.

서울시설공단은 21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시립 장사시설 성묘를 자제해달라고 부탁했다.

폐쇄대상 실내 추모시설은 승화원 추모의 집, 용미1묘 분묘형 추모의집, 왕릉식 추모의 집, 용미2묘지 건물식 추모의 집 등 봉안당 4곳과 건물식 추모의 집 실내 제례실 등이다.

아울러 공단은 성묘인원 6인까지 제한하고, 음식물 섭취 자제 등 방역지침 준수를 위한 순찰 인력을 운영한다. 시민 편의를 위해 운행하던 셔틀버스는 운영하지 않는다.

공단에서는 온라인으로 성묘와 차례를 지내는 등 고인을 기리고 추모할 수 있는 '사이버 추모의 집' 서비스를 상시 운영 중이다.

서울시립승화원 홈페이지에서 고인을 검색한 뒤 사진을 올리고 헌화하거나 차례상 음식을 차린 뒤 추모도 가능하다. 회원가입 후 '공개' 설정하면 친지나 지인도 함께 고인을 추모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