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랍어 로또' 없앤 수능 제2외국어 1·2등급 반토막

등록 2022.01.21 13:15:40수정 2022.01.21 13:5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응시자 수 전년도 수능 대비 39.4% 감소
1·2등급 12.2%에서 8.6%로…6~9등급 6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실시된 지난해 12월18일 서울 영등포 여의도고등학교에 마련된 수능 고사장에서 수험생들이 마지막 점검을 하고 있다. 2022.01.21.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김정현 기자 =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절대평가로 바뀐 '제2 외국어 및 한문' 영역의 1·2등급 수험생이 절반으로 줄었다. 과거 '아랍어Ⅰ' 과목처럼 낮은 점수로도 상위 등급을 받을 수 없게 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1일 종로학원이 2022학년도 수능 '제2 외국어 및 한문' 영역 채점 결과를 분석한 자료를 보면, 응시자 3만3244명 중 1등급은 980명(2.9%), 2등급은 1894명(5.7%)으로 합하면 2874명(8.6%)이었다.

전년도인 2021학년도 수능과 비교하면 응시자 수는 39.4%(2만1608명)가 줄었고, 1·2등급 규모는 57.2%(3838명) 감소했다.

반면 하위권인 6~9등급은 해당 영역 응시자 68.7%(2만2850명)을 차지해 전년도 대비 1730명 늘었고, 등급구간 비율도 30.2%포인트 상승했다.

제2외국어 및 한문 영역은 총 9개 선택 과목으로, 2022학년도 수능부터 절대평가로 전환돼 과목마다 50점 만점에 45점만 넘어도 1등급이다. 6등급은 20점 이상~25점 미만, 최저인 9등급은 10점 미만이다.

상대평가로 치러졌던 전년도 수능까지는 평균 점수대가 워낙 낮아 상위 등급을 얻기 쉬운 일부 과목에 응시자가 몰리는 이른바 '쏠림 현상'이 있었다. 대표적인 선택과목이 '아랍어Ⅰ'인데, 2021학년도에선 '제2 외국어 및 한문' 전체 응시자 68%가 아랍어Ⅰ을 치렀다. 이번 2022학년도 수능에서는 영역 내 응시 비율이 일본어(25.3%)에 이어 2위인 21.2%였다.

전년도 아랍어Ⅰ은 선지를 3번으로만 선택하면 원점수 13점을 받을 수 있었는데, 당시 입시학원에서는 표준점수 47점으로 5등급에 해당했다고 분석했다. 일본어, 중국어 등에서는 6~7등급에 해당하는 점수대다.

제2외국어 및 한문 영역은 대학들이 대입에서 큰 비중을 두지 않고 절대평가로 전환되면서 예년보다 수험생들에게 더 외면 받게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 전년도 정시까지 사회탐구 영역 선택과목 1개로 제2외국어 및 한문 과목을 대체해주던 연세대, 성균관대 등은 이번 정시부터 이런 조건을 없앴다. 다만 서울대는 정시 인문계열 모집단위 지원 자격으로 제2외국어 및 한문 영역을 반드시 응시하도록 하고 있다.

오종운 종로학원 평가이사는 "상당수 수험생이 대입에서 거의 반영하지 않는 제2외국어 및 한문 영역 학습 대비에 크게 관심을 두지 않은 결과"라며 "제2외국어 활용은 영어 못지않게 중요한 글로벌 시대인 만큼 대학들이 제2외국어 응시자, 상위 등급에 대한 가산점 제도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