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경훈, PGA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1R 공동 3위

등록 2022.01.21 11:01: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선두와 2타차…'굿 스타트'

associate_pic

[호놀룰루=AP/뉴시스] 이경훈이 12일(이하 현지시간) 미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투어(PGA) 소니 오픈 프로-암 경기 10번 그린에서 라운딩하고 있다. 13일 개막하는 소니 오픈에 한국은 이경훈, 임성재, 김시우, 강성훈이 출전한다. 2022.01.13.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이경훈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760만달러) 첫날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이경훈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7140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10개와 보기 2개를 묶어 8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10언더파 62타를 친 공동 선두 패트릭 캔틀레이, 리 호지스(이상 미국)에 2타 차 뒤진 공동 3위다. 카메론 영(미국)이 이경훈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지난해 5월 AT&T 바이런 넬슨에서 PGA 투어 첫 우승을 차지했던 이경훈은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이경훈은 10번홀(파4)에서 보기로 불안한 출발을 했지만, 11번홀(파5)과 12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낚고 분위기를 바꿨다. 14번홀(파4)에서도 한 타를 줄인 뒤 16번홀(파5)과 17번홀(파3)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냈다.

전반에만 4타를 줄인 이경훈은 후반에도 7번홀(파4)부터 9번홀(파4)까지 3연속 버디에 성공하는 등 좋은 흐름 속에 1라운드를 마무리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김시우는 4언더파 68타로 공동 40위에 머물렀다. 버디 7개를 잡았지만 보기와 더블보기 1개씩으로 주춤했다.

임성재는 3언더파 69타로 공동 52위, 강성훈은 1언더파 71타로 공동 96위에 그쳤다.

세계 랭킹 1위 욘 람(스페인)은 6언더파 66타로 공동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