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미크론 확산에…이재명 "새 방역 방식 논의해야"

등록 2022.01.21 11:23:59수정 2022.01.21 11:3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과학적 방역 중요…소상인·자영업 지원 추경도"
여주 '과학방역' 사례 공유…"경제활동 열어줘야"
李 "내가 이런 방식 주장했는데 정부가 못 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K-방역! 과학방역으로 한 단계 진화합니다' 코로나19 위기대응특위 긴급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이재명 대선후보는 21일 코로나19 긴급 점검회의를 갖고 오미크론 변이에 따른 확진자 폭증세를 우려하며 방역체제 전환을 촉구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코로나19 위기대응특위 긴급점검회의에서 "지금 오미크론이 확산되면서 감염자수가 급격히 늘고 있다"며 "국민들의 어려움이 여러 측면에서 가중되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감염 확산에 따른 의료대응체계가 문제일 것"이라며 "오늘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또 새로운 방식들을 논의해볼 그런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금 국민들이 겪는 어려움이 너무 크고 그중에서도 자영업자가 겪는 고통이 극단적 선택을 고민해야 할 만큼 심각한 상황"이라며 "이 문제에 대해서도 깊이 있는 논의를 하고 우리 국회, 선대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들을 최선으로 찾아보도록 하겠다"고 했다.

특위 위원장인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미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되고 있다. 전국적으로도 이르면 이번 주말 오미크론 점유율이 5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지금이야 말로 가용자원을 총동원해서 신속히 오미크론 대응체제로 전환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오미크론 대응에 과학적 방역과 예방이 중요하다"며 "검토되고 있는 IT 기반 방역시스템 도입, 재택치료 환자 모니터링을 통한 회복지원 방안도 검토해 나가겠다. 이런 방안이 도입되면 역학 조사에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직접도 대폭 넓혀야 한다"며 "국가가 이들을 보호하지 않으면 온 국민이 함께 지켜왔던 방역의 둑이 경제와 민생으로부터 뚫려나가게 될 것"이라며 "민생과 방역 모두를 지키려면 추경을 신속하게 처리해서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을 지켜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회의에선 종전의 폐쇄·봉쇄에 기반한 방역을 전환하는 '과학방역'을 도입한 여주시 사례를 공유하기도 했다.

이광재 의원은 "내가 지금 발표하는 것은 이 후보가 경기지사 시절 잘하고 있다고 한 부분을 더 진화시킨 것"이라며 "디지털 방역으로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검사는 오래 걸리고 결과도 늦게 나온다. 영업제한 셧다운 때문에 소상공인이 너무 힘들어하는데 2년째 이러고 있는 만큼 근본적 대책이 필요하다"며 "밀접접촉자라고 문자를 받으면 바들바들 떨고 24시간, 이틀동안 힘든 생활을 하니 핀셋 동선파악이 필요하다"고 했다.

대안으로는 ▲1시간내 현장PCR 검사 ▲타액검사 도입 ▲블록체인 기반 접촉자 타게팅 등을 활용한 여주시 사례를 제시한 뒤, "이를 우선 시범도입해서 성공하면 정말 쉽고 국민에게 비용도 줄이고 시간도 줄여 자유로운 경제활동을 좀 더 폭넓게 열어주면서 민생과 방역을 함께 전진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보고를 들은 이 후보는 "내가 (과학방역을) 하자고 주장했는데 결국 정부가 못 했던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종전의 영업제한 방식을 고수할 경우 대선을 앞두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민심 이반을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이른바 '과학방역'을 주장하며 정부와 차별화를 시도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