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판곤, 말레이시아 사령탑 맡는다…동남아 韓감독 열풍

등록 2022.01.21 15:39: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 사임

베트남 박항서·인도네시아 신태용 감독 열풍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정병혁 기자 = 대한축구협회 김판곤 부회장이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터키 전지훈련 출국을 위해 대기하고 있는 대표팀과 인사하고 있다. 2022.01.08.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김판곤(53)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이 말레이시아 국가대표 지휘봉을 잡는다.

협회는 21일 김판곤 위원장이 말레이시아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됨에 따라 위원장직에서 사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날 말레이시아축구협회는 김판곤 위원장을 자국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한다고 알렸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가 최근 호성적을 내면서 동남아시아 무대에서 한국 지도자의 주가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이로써 김 위원장은 오는 27일과 다음달 1일 열리는 2022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 레바논, 시리아 원정경기까지만 국가대표팀과 동행하고 자리에서 물러난다.

협회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올해 초 말레이시아축구협회로부터 감독직 제안을 받았다. 협회는 새로운 도전을 원하는 김 위원장의 의지를 존중했다.

김 위원장은 "말레이시아의 발전 가능성과 그들의 비전에 공감했고, 새로운 도전에 나서기 위해 결단했다"며 "갑작스런 상황에서도 저의 결정을 지지해준 대한축구협회에 감사하다"고 했다.

이어 "여러모로 부족한 저를 선임하고 4년 동안 중요한 직책을 수행할 수 있게 해준 대한축구협회, 그리고 성원을 보내주신 축구인과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보탰다.

김 위원장은 지난 2018년 협회에 부임해 4년 동안 각급 대표팀을 총괄했다.

이 기간 동안 파울루 벤투 국가대표팀 감독, 김학범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 콜린 벨 여자대표팀 감독, 황인선 여자 20세 이하(U-20) 대표팀 감독, 황선홍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 등을 선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