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립중앙과학관, '22년 AI 탐구프로그램' 운영…학생 150명 대상

등록 2022.01.23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0월까지 3개 과제 중 1개 선택해 자율탐구 실시
10월 중 종합평가…우수학생엔 과기부장관상 수여
초·중·고 동아리 30개 대상 맞춤형 체험교육 제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립중앙과학관의 초·중·고등학교 인공지능 관련 동아리 대상 지원 프로그램 중 하나인 '찾아가는 특강'.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초·중·고등학생들의 인공지능(AI)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탐구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국립중앙과학관(과학관)이 '22년 인공지능 탐구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과학관에 따르면 초·중·고등학생 150명은 ▲엔트리로 나만의 인공지능 만들기 ▲세상을 알아보는 시각지능 만들기 ▲순환 신경망을 이용한 자연어 처리 등 3개의 인공지능 탐구과제 중 1개를 선택해 올해 10월까지 자율탐구를 실시하게 된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 석·박사 과정 학생 등 30명으로 구성된 과학관 인공지능 자문단은 자문 서비스 등을 통해 학생들의 탐구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기 자문 외에도 탐구과제별로 각 5회씩 온라인 특강이 제공되며, 자율 탐구를 위해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역량 교육도 이뤄질 예정이다.

과학관은 10월 중 학생들의 탐구과정과 성과를 종합평가해 우수학생에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 등을 수여할 계획이다.

인공지능 관련 초·중·고 동아리 30개를 대상으로는 11월까지 맞춤형 체험교육과 찾아가는 자문서비스 등이 제공된다. 우수 동아리 지도교사에게는 과기부장관 표창도 수여된다.

특히 심화 및 응용탐구를 원하는 동아리 학생들은 과학관을 직접 방문해 3D모델링과 인공지능 등 메이커 장비를 활용한 인공지능 체험교육 서비스도 제공받을 수 있다.

올해 추진되는 '인공지능 자율탐구 프로그램' 참여를 희망하는 학생은 1월24일부터 2월18일까지, '동아리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를 희망하는 지도교사는 2월7일부터 3월11일까지 과학관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다. 총 10개의 인공지능 기초 체험교육 프로그램(학생·교사 5000여명 대상)은 과학관 누리집에서 연중 수시로 신청 가능하다.

임승철 국립중앙과학관장 직무대리는 "인공지능 자율탐구 프로그램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이 높아져 모집인원을 전년대비 50% 확대했다"며 "청소년과 학교현장을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과 탐구분위기가 확산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yh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