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범계 "광주 신축아파트 붕괴, 지위고하 막론 합당 책임 물을 것"

등록 2022.01.21 15:10:16수정 2022.01.21 15:2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무단 용도변경·양생 기간·동바리 미사용 등 엄정 수사"
"중대안전사고는 우리나라 격에 맞지 않아 대책 강구"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11일째인 21일 오후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서구 화정동 사고 현장을 찾아 발언을 하고 있다. 2022.01.21.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광주 현대개발산업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11일째인 21일 현장을 찾아 "무단 용도변경, 양생기간 미준수, 동바리 미사용같은 중점사안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합당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박 법무부 장관은 광주고·지검장 등과 함께 이날 오후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붕괴현장을 찾아 실종자 가족들을 만났다.

박 장관은 "지난 학동 철거 붕괴참사에 이어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붕괴로 인해 실종자와 고인이 발생했다"며 "실종자 5명을 조속히 찾아야 하고 고인이 되신 분의 가족 분들에게 진심으로 송구한 말씀과 위로의 말씀 올리며 사건에 대해 국민여러분과 광주시민께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어 "중대안전사고가 우리나라의 격에 맞지 않게 빈번히 발생하고 있어 국가는 이에 합당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이번 사고도 무단 용도변경, 양생기간 미준수, 동바리 미사용 같은 중점사안들이 있는 만큼 검찰, 경찰, 노동청이 유기적인 수사협력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권창회 기자 = 광주 서구 화정동 HDC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아파트 신축공사현장 붕괴 사고 11일째인 21일 오후 붕괴 된 아파트 인근 기울어진 크레인에서 관계자들이 철거 작업을 하고 있다. 당국은 오늘 대형 크레인 2대를 이용해 기울어진 타워크레인을 해체한다. 작업 완료 때까지 타워크레인 반경 79m에 대피령을 내렸다. 2022.01.21. kch0523@newsis.com

또 "어제 검찰총장을 만나 중대안전사고에 관한 그동안의 검찰인식 대전환의 필요성에 합의했다"며 "총장 직속으로 자문기구를 두고 중대안전사고의 원인, 솜방망이와 같은 양형, 무죄가 속출하는 사건들에 대한 권고에 따라서 검찰총장이 신속하게 이행하는 체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재 급선무는 산업안전과 관련한 재해 전문검사들을 양성하고 그것을 통해 검찰 내의 산업재해를 바라보는 인식을 대전환하는 것"이라며 "여러 고검장들께 전화해 내부 공모에 따른 집단적 책임 등에 대한 반응을 들었으며 모든 걸 망라해 인사보다는 기구를 만들고 전문가들을 초빙해 심층적인 연구가 필요한 상태"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1일 오후 3시46분께 현대 아이파크 신축 현장에서 39층 옥상 타설 작업 중 23~38층 바닥 슬래브 등이 무너져 1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됐다. 소방당국 등은 이날까지 11일째 수색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내부 구조물 2차 붕괴 위험 등으로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