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노웅래, '샤이 보수' 경계령…"4자구도 경쟁해도 쉽지 않아"

등록 2022.01.21 16:42:52수정 2022.01.21 16:5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윤 후보 지지율, 적어도 5% 이상 숨어 있어"
"보수성향 후보 지지수치보다 더 유리할 수"
"지금 비상한 각오로 남은 기간 준비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국정원 불법사찰 정보공개 및 진상규명을 위한 긴급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3.03.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영환 기자 =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4자 구도로 경쟁을 해도 민주당 입장에서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대선 선거 판세를 분석했다.

노 의원은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 저널’에서 "양강 구도가 그대로 간다면 마지막 순간 상당 부분 윤석열 후보 쪽으로 쏠릴 수 있다는 점에서 윤 후보 지지율이 적어도 5% 이상 숨어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여론조사는 투표율을 감안하지 않고 있다. 근데 실제 투표를 한다면 60대 이상의 득표율이 상대적으로 높을 것 아닌가"라며 "그렇다고 한다면 실제 지지율은 보수 표가 일단 숨어있다. 이렇게 볼 수가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밴드웨건 현상이 작용한다고 보면 보수 성향 후보가 지금 지지 수치보다 더 유리할 수 있다"며 "이렇게 분석할 수 있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했다.

밴드웨건 현상은 소비자가 물품이나 서비스 등 재화를 소비할 때, 다른 소비자들이 주로 선택하는 재화를 보고 그 소비 행태를 따라가는 현상을 뜻한다. 노 의원이 언급한 밴드웨건 현상은 보수 성향의 유권자들이 보수정당 소속의 특정 후보를 주로 선택하는 것을  지칭한다. 여론조사에 응하지 않던 샤이 보수가 실제 대선 투표에 참여해 윤 후보를 지지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노 의원은 "골든크로스까지 올랐던 이재명 후보 지지율이 지금 서울과 수도권에서 다시 10% 포인트 차이로 빠지고 있다"며 "20대 남성의 지지가 지금 상당 부분 윤석열 후보 쪽으로 다시 기울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진단했다. 또 "윤과 안의 후보 단일화가 된다면 민주당 입장에서는 더 어려운 싸움을 할 수밖에 없어 지금 비상한 각오로 남은 기간을 준비해야 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