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남자치경찰, 빅데이터 활용 교통사고 감소 대책 추진

등록 2022.01.21 16:13: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홍성=뉴시스] 충남자치경찰위원회, 제1차 실무협의회 모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 충남자치경찰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지역치안협의회 활성화와 함께 빅데이터 분석결과를 활용한 교통사고 감소 특별관리 대책을 추진한다.

충남자치경찰은 이를 통해 지역 맞춤형 치안정책을 새롭게 발굴하고, 도내 교통사고사망자도 매년 10%씩 감소시킨다는 방침이다.

위원회는 21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이시준 사무국장과 실무협의회 위원, 유관기관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차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

참석자들은 지역치안협의회 활성화 방안을 비롯해 빅데이터 분석결과를 근거로 한 교통사고 감소 특별관리 대책, 올해 사업예산 집행 협업방안을 모색했다.

먼저, 도·시군 조례에 따라 설치된 지역치안협의회를 통해 지역맞춤형 치안활동을 전개하고, 치안역량을 강화해 충남이 따뜻하고 안전한 공동체로 발돋움해가는 실질적인 계기가 되도록 하는데 뜻을 모았다.

아울러, 앞으로 정례회를 포함해 주기적으로 회의를 개최하고 이를 경찰서장 자치경찰사무 성과평가반영 등을 통해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어 위원회에서 구축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근거로, 교통사고 감소 특별관리 대책 마련에 대한 기관별 추진사항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앞서 자치경찰위원회는 최근 5년간 도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상자와 실제 도로폭 데이터를 활용해 지역의 도로를 50m×50m 격자단위별로 공간분석을 실시했다.

이를 통해 교통사고 다발지역 시·군 총 17개소, 어린이교통사고 상위 취약지역 207개소와 노인교통사고 상위 취약지역 211개소 다발지역을 도출했다.

위원회는 해당 지역에 대한 교통안전시설물 신규설치, 보호구역과 실제 사고 다발지역과의 불일치한 지역에 대한 보호구역 재지정을 제안했다.

또 무인단속카메라 설치 전후 교통사고 사상자 증감현황, 로드킬 다발지역과 안전표지판이 설치된 지점과 일치하지 않는 문제점을 파악해 현장점검을 통한 사고다발지역으로 재설치 등을 요구했다.

위원회는 분석결과를 활용한 교통사고 관리를 통해 전체 교통사고사망자 및 어린이·노인 교통사고 사망자를 매년 10% 감소시킨다는 계획이다.

본예산에 편성된 스마트보안등 설치사업과 범죄예방 환경개선, 어린이·노인 등 교통취약자 사고 예방 사업은 관련기관의 데이터분석을 통한 치안현황 제공 및 수요지역 선정요청 방식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시준 사무국장은 “빅데이터에 기반한 과학적인 결과분석을 통해 여러 유관기관들과 협업하는 것이 주민밀착형 치안정책 수립의 기본”이라며 “사회안전망을 강화하고 이것이 다시 도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report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