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정부 "한국 측 사도광산 강제노동 주장, 전혀 수용 못해"

등록 2022.01.21 21:46: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日관방 부장관 "韓서 사실에 반하는 보도 다수, 유감"
아사히 "韓 반발로 등재 전망 안보여…보류 조정 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일본 사도 광산 (사진=서경덕 교수팀 제공?) 2022.01.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정부는 일제 강점기 사도(佐渡)광산에서 조선인 강제 노동이 있었다는 한국의 주장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21일 밝혔다.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과 아사히 신문,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 부대변인인 기하라 세이지(木原誠二) 관방부(副)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 측의 독자적 주장에 대해서는 일본 측으로서 (한국의 주장을)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으로 한국 측에게 강하게 의사 표시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12월 28일 일본 정부가 외교 경로를 통해 이러한 의사 표시를 했다고 밝혔다.

다만 의사 표시가 어떤 내용이었는지 구체적으로는 설명하지 않았다고 지지통신은 지적했다.

기하라 부장관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록 실현을 위해 무엇이 가장 효과적인가 하는 관점에서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 내에서 사실에 반(反)하는 보도가 다수 이뤄지고 있다. 매우 유감이다"며 "우리나라의 입장을 국제사회에 설명해 나가겠다"고 주장했다.

앞서 요미우리는 복수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정부가 일단 사도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지 않되, 2024년 이후 등재를 추진하는 방안을 조율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는 한국 정부의 반발 등을 고려한 조치라고 했다.

21일 아사히 신문은 사도 광산이 "한국의 반발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전망이 보이지 않기 때문에 일본 정부는 유네스코 추전을 보류하는 방향으로 조정 중"이라며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가 곧 최종 판단할 것"이라고 전했다.

우리 외교부는 일본이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하시마섬(端島·군함도) 등과 관련해 한국인의 강제노역 사실을 제대로 알리겠단 약속을 뒤집은 점을 들어 사도광산 등재 추진을 측각 철회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